세계일보

검색

민주, 11개 상임위원장 명단 제출…여 "헌정 사상 초유 폭거"

입력 : 2024-06-07 20:01:58 수정 : 2024-06-08 10:10: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법사 정청래·과방 최민희 등 '강경파' 배치

더불어민주당이 제22대 국회 전반기 원 구성 법정 시한인 7일 국회 상임위원회 18개 중 법제사법·운영·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11개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자당 몫으로 하는 상임위 배분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에 여당인 국민의힘은 "헌정사상 초유의 폭거"라며 야당의 단독 원 구성에 협조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와 노종면 원내대변인이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사과에 제22대 전반기 국회 상임위 및 특별위원회 위원 명단을 제출하고 있다.

민주당 박성준 원내수석부대표와 노종면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의사과를 찾아 22대 국회 전반기 상임위원장을 포함한 상임위원 선임안을 제출했다.

 

여야 쟁탈전이 벌어진 법제사법위원장에는 정청래 최고위원, 운영위원장에 박찬대 원내대표,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에는 최민희 의원을 내정했다.

 

교육위원장 후보로 김영호 의원, 행정안전위원장 후보로 신정훈 의원, 문화체육관광위원장 후보로 전재수 의원,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장 후보로 어기구 의원, 보건복지위원장 후보로 박주민 의원, 국토교통위원장 후보에는 맹성규 의원을 추전했다.

 

또 예산결산특별위원장 후보로는 박정 의원을 지명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여당이 (일정을) 보이콧한 상황에서 우리는 명단을 제출할 수밖에 없다"며 "11개 상임위에 대한 것은 일정대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주말 내내 협상을 이어 가야 하지 않겠나 해서 주말 회동까지 제안했다"며 "만약 회동을 계속 보이콧하고 거부한다면 10일 국회법에 따라 상임위 전체를 처리해 주기를 국회의장께 정중히 요청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국회 상임위별 위원 명단을 제출한것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반면 국민의힘은 법제사법·운영위원회 위원장은 관례에 따라 여당이 맡아야 한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우리 당과의 합의 없이 11개 상임위원회 구성안을 단독으로 제출했다"며 "민주당의 횡포에 강력히 항의하면서 민주당의 일방적인 상임위안을 전면 거부한다"고 말했다.

 

추 원내대표는 "국회 관례에 따라 원내 1당인 민주당이 국회의장을 맡았으므로, 법사위원장과 운영위원장은 2당인 국민의힘이 맡는 게 오랜 기간 여야 갈등과 대립 속에서도 지킨 전통이자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은 이같은 역사를 통째로 무시하고 지난 21대 국회 전반기에 이어 일방적인 원 구성을 감행했다"며 "지난 21대 국회에서는 그래도 40일 넘게 협상이라도 하는 척하더니, 그런 제스처도 없이 점령군처럼 일방적으로 밀어붙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여야 협치의 국회법 정신대로 법사위·운영위를 제2당인 여당 몫으로 하면 당장이라도 원 구성 협상이 타결될 수 있다"며 "원 구성 협상에 평지풍파를 일으키고 있는 국회의 책임은 오로지 거대 야당인 민주당에 있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맞섰다.

 

추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제출한 명단 외에 7개 상임위에 대한 논의도 하지 않을 예정인지 묻는 질의에 "애초부터 법사위·운영위원장은 우리 당 몫인데, 그걸 강탈해 가면서 다른 위원회를 어떻게 해보겠다고 하는 건 첫 출발부터 틀리다"며 "다른 상임위원회에 관해 협상할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원 구성 협상 불발에 따른 당내 특위 구성 등 대안을 두고는 "민주당의 오만함과 독선을 비판하는 것"이라며 "오는 10일 의원총회에서 의원들과 앞으로의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