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대병원장 “교수들, 집단 휴진 허가하지 않겠다”

입력 : 2024-06-07 22:00:00 수정 : 2024-06-07 17:06: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복지부도 유감 표시
사진=서울대학교 병원 제공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오는 17일부터 전체 휴진을 결의한 것에 대해 서울대병원장은 “집단 휴진을 허가하지 않겠다”며 교수들에게 무기한 진료 중단 결정을 재고하라고 요청했다.

 

앞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6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고, 보건복지부는 강한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김영태 서울대병원장은 7일 발표문을 통해 “무기한 휴진은 우리병원을 믿고 다니는 환자들의 불편을 넘어서서 안전에 상당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며 “서울대병원장으로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의 결정을 존중해왔지만, 집단 휴진은 허가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병원장은 “우리의 첫 번째 의무는 환자 진료”라며 “특히 중증 환자와 암 환자 등 심각한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대다수인 우리병원의 진료 중단은 환자에게 치명적일 수 있고, 서울대병원이 국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를 한순간에 무너뜨리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교수님들이 원하시는 것은 대다수 전공의의 안전한 복귀를 통해 병원 기능을 정상화하고 미래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을 발전시키는 것임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그 목표를 위해 휴진을 통한 투쟁보다는 대화를 통한 중재자 역할을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김 병원장은 “이러한(전체 휴진) 형태의 투쟁은 국민과 의료계의 반목을 심화하고 우리가 원하는 진정한 의료에서 멀어지게 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도 우려했다.

 

그러면서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전공의 집단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 철회 및 업무개시명령 위반에 대한 행정처분 절차 중단은 전공의에게 행정처분을 하지 않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병원장으로서 전공의에게 일체의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모든 조치를 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덧붙여 “복귀 전공의에 대한 안전은 제가 책임지겠으니 교수님들께서는 집단휴진에 대한 결정을 거둬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전체 휴진을 결의한 것에 대해 보건복지부도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전공의 집단행동이 장기화해 국민과 환자의 고통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휴진을 결의한 것에 대해 정부는 깊은 유감과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서울의대와 서울대병원 교수님들은 환자의 곁은 지켜주실 것이라고 생각하며, 복귀를 희망하는 전공의가 의료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힘을 함께 모아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발표한 전공의 복귀 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진행 상황을 면밀히 살피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러한 가운데 서울 주요 상급종합병원인 주요 대학병원 교수들도 전체 휴진 여부를 검토하고 있어 의료 공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