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용산 "동해 가스, 5월 중하순 보고받아…발표 전날 대통령 직보"

입력 : 2024-06-07 16:02:23 수정 : 2024-06-07 16:55: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위 관계자 "대통령 보고 후 발표 확정"

대통령실은 동해안 석유·가스 매장 가능성에 관해 지난달 중하순 소관 부처로부터 보고를 받았다고 7일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5월 중하순에 산업부에서 동해 가스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며 "이후 발표 전날 산업부 장관이 직접 대통령께 (매장 가능성을) 보고드려 발표가 확정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3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첫 국정브리핑을 하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3일 대통령실에서 진행한 첫 국정브리핑에서 동해에 상당량의 석유·가스가 매장됐을 가능성을 직접 발표했다.

윤 대통령이 국정브리핑 형식으로 현안을 설명한 것은 취임 후 처음이다.

특히 이번 발표는 대통령실과 산업부에서도 일부 관계자만 내용을 알고 있을 정도로 극비리에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