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복지부 “서울대 전체 휴진 결의 유감” vs 의대교수들 “의협 투표 결과 따른다”

입력 : 2024-06-07 15:04:09 수정 : 2024-06-07 15:04: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협 강경투쟁 찬반 여부 투표율 50% 육박
의료개혁 현안을 브리핑하는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연합뉴스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전체 휴진을 결의한 것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강한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반면 전국 의대 교수들은 의협의 투표 결과에 따르겠다는 뜻을 밝혀 의협 찬반 투표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보건복지부는 7일 “전공의 집단행동이 장기화해 국민과 환자의 고통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휴진을 결의한 것에 대해 정부는 깊은 유감과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6월 17일부터 무기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

 

복지부는 “서울의대와 서울대병원 교수님들은 환자의 곁은 지켜주실 것이라고 생각하며, 복귀를 희망하는 전공의가 의료현장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힘을 함께 모아주시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어 “정부는 발표한 전공의 복귀 방안을 차질 없이 추진하고, 진행 상황을 면밀히 살피면서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전국 의대 교수들은 의협의 투표 결과에 따르겠다는 뜻을 고수하고 있다.

 

의협은 지난 4일 오후 5시부터 7일 자정까지 회원 13만 명을 대상으로 대정부 강경 투쟁 여부를 묻는 찬반 투표를 진행하고 있다.

 

의협에 따르면 7일 오전 11시 기준으로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하느냐’는 회원 대상 투표에 유효 투표 인원 12만 9200명 중 6만 4000여 명이 투표에 참여해 투표율은 50%에 육박했다.

 

의대 교수들의 단체 행동도 점차 가시화되고 있다. 전국 20개 의대 소속 교수들이 모인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전체 휴진 여부는 투표 결과에 따라 정해진다”며 “의협 투표 결과가 발표되는 9일 정해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러한 가운데 서울 주요 상급종합병원인 주요 대학병원 교수들도 전체 휴진 여부를 검토하고 있어 의료 공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