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록 뮤지션 한대수 부인상…미국 뉴욕서 장례식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6-07 19:46:06 수정 : 2024-06-07 19:46: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과거 인터뷰서 "아내 처음 만났을 때 조각 같은 모습에 반해"

싱어송라이터이자 록 뮤지션으로 '한국 포크록의 대부'로 불리는 한대수(76)가 지난달 부인상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한대수의 지인은 7일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한대수의 아내인 옥사나 알페로바(54)가 지난달 31일 세상을 떠났다고 전했다.

한대수는 1974년 군에서 제대하고 1집을 발매하던 해 첫 아내와 결혼했지만 헤어졌다. 그리고 몽골계 러시아인 아내 옥사나 알페로바와 1992년 재혼했다. 그는 결혼 14년 만인 2006년 환갑을 앞둔 59세의 나이에 딸 양호 씨를 얻었다.

1999년 한대수의 7집에 수록된 '투 옥사나'는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를 떠올려 쓴 곡이기도 하다.

한대수는 과거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내를 처음 만났을 때 '이렇게 조각 같은 여자가 있을까'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옥사나에게 프러포즈할 때 '아이 러브 유'(사랑해)가 아니라 '아이 니드 유'(네가 필요해)라고 절실하게 고백했다"고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장례식은 오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한대수와 그녀의 딸 양호 씨를 비롯해 가까이 사는 지인들만 소수 참석한 채로 엄수될 예정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