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인류의 무대는 이제 달과 화성…스페이스 X ‘스타십’, 보잉 ‘스타라이너’ 모두 미션 성공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19:49:10 수정 : 2024-06-07 19:49: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타십 4번째 시험 비행에
지구 귀환 성공해 바다 착수
‘스타라이너’도 ISS 도킹 성공
“인류 우주 탐사 여정의 새 이정표”

일론 머스크의 민간 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달과 화성 탐사를 목표로 개발한 대형 우주선 ‘스타십’이 6일(현지시간) 4번째 시험 비행 만에 지구 귀환에 성공했다. 같은날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 우주비행사 2명을 태운 보잉의 우주캡슐 ‘스타라이너’도 첫 유인 시험 비행에서 국제우주정거장(ISS) 도킹에 성공했다. ‘달·화성 정복’이라는 인류의 원대한 꿈이 점점 현실화하고 있다는 평가다. 

 

스타십은 이날 오전 7시50분 미국 텍사스주 남부 보카치카 해변의 우주발사시설 ‘스타베이스’에서 발사됐다. 발사 약 3분 후 전체 2단 발사체의 아랫부분인 ‘슈퍼헤비’ 로켓이 상단 우주선에서 순조롭게 분리됐다.

스타십 발사 모습. AFP연합뉴스

‘슈퍼헤비’와 분리된 스타십 우주선은 시속 2만6225㎞ 안팎으로 고도 210㎞에 도달해 예정된 지구 궤도 항로를 비행한 뒤 발사 후 40분이 지난 시점부터 고도를 낮추며 대기권에 재진입해 바다에 착수(스플래시 다운), 폭발 없이 약 70분간의 여정을 마쳤다. 스플래시 다운은 우주선이 지구로 귀환할 때 낙하산으로 속도를 줄이면서 바다에 착수하는 것을 말한다. 

 

‘슈퍼 헤비’도 우주선에서 분리된 후 처음으로 착륙 연소에 성공하고 멕시코만에 연착륙했다.

 

4번째 시험 비행 만에 스타십은 비행 목표를 달성했다. 지난 3월 3번째 시험 비행에서 스타십은 예정된 궤도에는 도달했지만, 대기권에 재진입해 하강하는 과정에서 교신이 완전히 끊겨 공중에서 분해된 것으로 추정됐다. 이번에도 대기권에 재진입하는 과정에서 스타십은 상당 정도 파손된 것으로 알려졌다.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최고경영자(CEO)는 엑스(X·옛 트위터)에 “많은 타일(tile)이 손실되고 플랩(falp·덮개)이 손상됐지만 스타십은 바다에 연착륙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인류의 ‘화성 이주’를 꿈꾸는 머스크 CEO의 여정에 새로운 이정표가 쓰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머스크 CEO는 화성을 개척해 인류를 이주시키겠다는 목표로 스타십을 개발 중이다. 빌 넬슨 나사 국장은 자신의 엑스에 “아르테미스를 통해 인류를 달로 돌려보낸 후 화성으로 나아가는 데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적었다. 스타십은 나사가 반세기 만에 인류를 달에 보내려고 추진하는 ‘아르테미스’ 프로젝트 3단계 임무에도 사용될 예정이다.

미국 보잉사의 우주캡슐 'CST-100 스타라이너'가 첫 유인 시험 비행에서 국제우주정거장(ISS) 도킹에 성공했다. AP연합뉴스·NASA 제공

◆보잉 ‘스타라이너’도 ISS 도킹 성공

 

미국 보잉사의 우주왕복선 ‘CST-100 스타라이너’도 첫 유인 시험 비행에서 국제우주정거장(ISS)에 성공적으로 도킹했다.

 

나사 소속 베테랑 우주비행사인 배리 부치 윌모어(61)와 수니타 윌리엄스(58)를 태운 스타라이너는 6일 오후 1시34분(미 동부시간) 남부 인도양 약 402km 상공에서 ISS에 도킹했다. 

 

스타라이너는 지난달 6일 이래 두 차례 발사 직전 취소 사태를 겪은 뒤 세 번째 시도 만에 전날 발사에 성공했고, ISS 도킹 임무까지 마쳤다. 

 

우주비행사 두 명은 ISS에 일주일간 체류한 뒤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다.

 ‘CST-100 스타라이너’에 탑승한 미항공우주국(NASA) 소속 우주비행사 수니타 윌리엄스(왼쪽)와 부치 윌모어가 발사를 앞두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케이프커내버럴=AP 뉴시스

이번 비행은 스타라이너가 NASA의 프로젝트를 위해 우주 비행사를 ISS에 6개월간 장기 체류시키고, 다시 우주에서 지구로 귀환시킬 수 있는지를 최종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이뤄졌다. 

 

나사는 2011년 우주왕복선을 퇴역시키고 이를 대체할 우주선 제작을 위해 민간 기업인 스페이스X, 보잉과 계약을 맺었다. 스페이스X는 ‘크루 드래건’을 개발해 보잉보다 앞선 2020년에 유인 우주 비행에 성공, 나사 비행사들을 우주로 태워 나르고 있다. 

 

보잉은 여태 스페이스X의 기술력에 뒤처져 결실을 보지 못하다가 마침내 유인 수송 임무에서 성공을 거뒀다. 스타라이너가 비행사들의 지구 귀환 임무까지 안전히 수행한 뒤 최종 인증을 받으면 스타라이너도 크루 드래건과 함께 정기적인 우주인 수송 임무에 쓰이게 된다. 

 

나사 부행정관 짐 프리는 “스타라이너가 인증을 받으면 미국은 ISS로 가는 2개의 인간 수송 시스템을 보유하게 되며, 이는 전 세계 어느 나라도 보유하고 있지 않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아일릿 원희 '상큼 발랄'
  • 미연 '순백의 여신'
  • 박보영 '화사한 미소'
  • 고민시 '오늘도 상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