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부산 아파트 ‘욱일기’에 野 박찬대 “尹 정부서 용기 얻은 친일파 줄줄이 커밍아웃”

입력 : 2024-06-07 11:09:14 수정 : 2024-06-07 11:0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윤석열 정부의 친일 커밍아웃 분위기와 무관치 않아”
현충일인 지난 6일 부산 수영구의 한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일본 군국주의의 상징인 욱일기를 내걸어 시민들이 분노하는 일이 발생했다. 사진 오른쪽은 7일 오전 욱일기 등을 철거한 해당 아파트 모습. 부산=뉴시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현충일에 욱일기를 내건 부산의 한 아파트 주민 논란에 “윤석열 정부와 여권에서 노골적인 친일 커밍아웃이 계속되는 분위기와 무관치 않다”고 7일 주장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호국영령을 기리는 현충일에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내거는 것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모욕하는 매우 부적절한 일”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이어 “이 아파트는 지난 5·18 때도 욱일기를 걸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국민의힘 소속 도지사는 ‘친일파가 되련다’고 했고, 지난해 5월에는 욱일기를 게양한 함정이 부산항에 들어왔는데도 우리 국방부는 통상 관례라며 욱일기 게양을 옹호했다”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윤석열 대통령부터 우리나라가 손해를 보든 말든 무조건 일본을 편드는 정책으로 일관하니, 용기를 얻은 친일파가 줄줄이 커밍아웃하는 것 아니냐”라고 따져 물었다.

 

정부의 일제 강점기 강제동원 피해자 제3자 대위 변제 방침을 지지하는 과정에서 지난해 김영환 충북도지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쓴 ‘나는 오늘 기꺼이 친일파가 되련다’던 표현 논란을 끌어온 것으로 읽혔다. 해당 표현이 반어법이라던 김 지사는 지난해 3월 기자간담회에서 논란에 사과하고, “친일파는 우리 근현대사를 통해 가장 혹독한 ‘주홍 글씨’로 본인이 진짜 친일이면 바보가 아닌 이상 스스로 친일파라고 말하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었다.

 

앞서 지난 6일 오전 부산 수영구의 한 주상복합건물 고층 창문에 욱일기가 내걸린 사진이 각종 SNS로 퍼지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이 건물에는 지난달 중순부터 일장기도 여러 차례 걸렸는데, 쏟아지는 민원에도 입주민의 행위를 제재할 마땅한 방도가 없어 해당 주상복합건물 관리사무소도 난감한 처지다. 이 주민은 일본인이 아닌 한국인으로 알려졌다.

 

욱일기는 전날 밤늦게 철거됐다. 주민의 이름과 아파트 호실, 직업까지 온라인에서 공개되는 신상 털기까지도 벌어졌다. 해당 주민은 지방자치단체와의 법적 갈등 문제 공론화를 위해 이같은 일을 벌였다는 입장이지만, 목적은 둘째 치고 욱일기를 내거는 방법은 한참 선을 넘었다는 비난이 온라인에서 쏟아진다.

 

옥외광고물법 위반 여부를 검토 중인 경찰과 지자체는 해당 주민의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