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찬대, 與에 상임위 명단 제출 압박…“무노동 불법 세력이란 지탄받을 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7 09:31:15 수정 : 2024-06-07 10:32:1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주당은 바로 제출할 것
명단 제출 거부는 일 방해하겠단 선언”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는 7일 국회 원 구성과 관련해 국민의힘을 향해 “국회법을 무시하면서 원 구성을 볼모로 잡고 민생을 방치하고 개혁을 방해한다면 민생 방치, 개혁 방해, 무노동 불법 세력이란 지탄을 받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 뉴시스

이날은 원 구성을 위한 상임위원회 명단 제출 법정시한이다. 우원식 국회의장은 양당에 자정까지 명단을 제출하라고 요청한 상태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법제사법위원회·운영위원회 확보를 고집하는 한 원 구성에 협조할 수 없단 입장이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준비가 돼 있고 (명단을) 바로 제출할 것”이라며 “대화와 타협을 통한 원 구성을 위해 노력하되 시한 안에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법대로 한단 입장을 계속 밝혀왔다”고 말했다.

 

그는 국민의힘을 향해 “명단 제출을 거부하거나 지체하는 건 일을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자 일하는 걸 방해하겠다는 선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오늘 오전 중에 상임위 명단을 제출하길 바란다”고 했다. 

 

박 원내대표는 “(제출을) 질질 끌거나 거부할 경우 이후 벌어질 모든 일의 책임은 국민의힘에 있다”며 “스스로 원망할 일을 하지 말고 현명한 선택을 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명단 제출을 하지 않을 경우 10일 본회의에서 총 18개 상임위 중 법사위·운영위·과방위 등 3개 상임위를 포함해 11개 상임위원장 선임안을 단독 처리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이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 자리도 거부할 경우 추후 본회의에서 18개 상임위원장 독식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김승환 기자 hwa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