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갑자기 심정지로 쓰러진 손님…심폐소생술로 살려낸 CJ푸드빌 ‘빕스’의 영웅들

입력 : 2024-06-07 13:00:00 수정 : 2024-06-07 11:11: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 빛났다…119 구급대 도착 전 호흡 되찾고 의식 회복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사진.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패밀리 레스토랑 직원이 심정지로 쓰러진 손님을 심폐소생술로 살려낸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직원들의 발빠른 대처로 119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 고객은 호흡을 되찾고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CJ푸드빌에 따르면 지난 3월30일 오후 서울 광진구에 위치한 빕스 어린이대공원점에서 고객 A 씨가 손자와 대화를 나누던 중 의식을 잃으며 쓰러졌다.

 

이 매장에서 다른 고객을 응대하던 직원은 그를 눕히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이 매장의 또 다른 직원도 옆에서 A 씨의 기도를 확보하고 다른 직원들은 119에 신고했다.

 

직원들의 신속한 대처로 119 구급대가 도착하기 전에 A 씨는 호흡을 되찾고 의식을 회복했다.

 

한편 '빕스' 인기 등에 힘입어 CJ푸드빌은 지난해 영업이익 45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사상 최대 실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3.6%나 성장한 수치다.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1.2% 늘어난 8447억원을 기록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