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체 사진도 있는데…서비스센터 직원이 사진첩 1시간 봤다

입력 : 2024-06-07 08:30:05 수정 : 2024-06-07 08:30: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휴대전화 수리센터 직원이 고객이 맡긴 휴대전화 사진첩을 한 시간 넘게 들여다 본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이 직원은 휴대전화를 자신의 집까지 가져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시스

6일 KBS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한 서비스센터에 휴대전화 수리를 맡겼던 30대 여성 A씨는 자신의 휴대전화 사진첩을 누군가 한 시간 넘게 본 수상한 흔적을 발견했다.

 

서비스센터에 휴대전화를 맡긴 날 이 같은 흔적이 발견됐는데 사진첩에는 다이어트 할 때 찍어 놓은 나체 사진 등이 담겨있었다. 

 

A씨가 해명을 요구하자 서비스센터 측은 처음엔 수리 기사가 휴대전화를 고치다 잠깐 본 것뿐이라고 둘러댔다. 그러나 A씨가 CCTV 열람을 요구하자 서비스센터 측은 수리기사가 집에 가져가서 30분 정도를 봤다고 말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진 유출에 대한 우려 등으로 극심한 불안과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비스센터 측은 피해 고객에게 사과 드린다며, 고객 보호와 보상,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