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70세까지 근무해요"…안동병원, 정년 이후 계속근무제 도입

입력 : 2024-06-07 05:46:31 수정 : 2024-06-07 05:46:3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의료재단 안동병원이 전국 처음으로 70세까지 일할 수 있도록 ‘정년 이후 계속 근무제’ 도입해 주목받고 있다.

 

안동병원은 올해부터 정년 이후에도 만 70세까지 근무를 보장하는 계속 근무제를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안동병원 전경. 안동병원 제공.

법적 정년인 만 60세 이후에도 계속 근무를 희망하는 임직원은 병원 인사과 적격 심사를 거쳐 최초 3년, 이후 1년마다 재계약할 수 있다.

 

전체 직원을 대상으로 만 70세까지 사실상 정년을 보장하는 건 단일 법인 단위에서 전국 처음이다. 현재 안동병원에 근무 중인 임직원은 2000여명이다.

 

1800여 개 병상을 운영하고 있는 안동병원은 축적된 빅데이터 자산과 첨단장비를 기반으로 최종치료거점병원으로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강신홍 안동병원 이사장은 “기대 수명이 높아지는 인구 고령화 시대에 법적 정년 연장이 현실화하려면 긴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이에 임직원의 고용 불안을 해소하고 경제 활동 지속성을 확보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대응했다”고 덧붙였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