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대병원, 17일부터 중환자실·응급실 빼고 다 멈춘다

입력 : 2024-06-07 06:00:00 수정 : 2024-06-09 08:57: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공의 행정처분 전면취소 요구

서울대 의과대학·병원 교수들이 17일부터 응급실, 중환자실 등을 제외한 전체 과목을 휴진하기로 결정했다. 정부가 100일 넘게 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들에 대한 행정처분을 취소하지 않으면 전체 휴진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의사 13만명을 회원으로 둔 대한의사협회가 현재 총파업 안건에 대한 투표 중으로, 이들까지 휴진에 나서면 환자 피해가 극심할 전망이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의 전체 교수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며 “휴진 시작일은 17일이며, 전공의를 향한 행정처분이 완전히 취소되고 이번 의료 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해당일부터 진료를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응급실 앞에서 한 의료 관계자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의대 비대위가 ‘전공의 행정처분 예고와 관련한 교수 행동 방향’에 대해 진행한 1차 설문(3∼6일)에서는 교수 1574명 중 939명(63.4%)이 ‘휴진을 포함한 강경 투쟁’을 선택했다. ‘휴진 방식’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묻는 2차 설문(5∼6일) 조사에서는 응답자 750명의 68.4%가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선택했다고 비대위는 설명했다.

 

환자단체는 서울의대 교수들의 무기한 집단휴진을 규탄하고,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서울대는 의료 현장을 떠난 의대 교수들을 즉각 해직하고 양심적인 의사들로 새롭게 교수진을 꾸려야 한다”며 “그것이 국민세금으로 운영하는 국립대의 마땅한 조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한의사협회가 회원 12만9200명을 대상으로 4일부터 진행 중인 총파업(전체 휴진) 투표율은 이날 오후 6시42분 현재 45.68%로 절반에 육박했다. 의협은 9일 대정부 투쟁을 선포할 계획이다.


정재영·조희연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