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양현종 ‘2000K’… KBO 역대 두 번째 대기록

입력 : 2024-06-07 05:00:00 수정 : 2024-06-07 02:32: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 데뷔 18시즌 만에 달성
최초 송진우보다 6년 빨라
팀 KIA는 롯데에 ‘진땀 승’

‘김경문호’ 한화 3연승 질주

프로야구 KIA의 ‘간판 투수’ 양현종(36)은 데뷔 첫해인 2007년 4월12일 현대 유니콘스와 경기에서 정성훈을 상대로 데뷔 첫 탈삼진을 작성했다. 이후 리그를 대표하는 좌완 투수로 성장해 나간 양현종은 2016년 7월24일 NC전에서 나성범을 상대로 1000탈삼진을 돌파했고, 2019년 8월28일 삼성전에선 박계범에게 1500탈삼진째를 뽑았다.

 

류현진(37·한화), 김광현(36·SSG)과 함께 ‘좌완 트로이카’로 불린 양현종이 KBO리그 2000탈삼진 고지에 올랐다. 양현종은 6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시즌 KBO리그 롯데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1홈런) 3실점 5탈삼진으로 역투했다. 94개의 공을 던지면서 볼넷은 1개만 내줬다.

KIA 양현종이 6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24시즌 프로야구 롯데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탈삼진 1998개를 기록 중이던 양현종은 개인 통산 2003탈삼진을 쌓았다. 프로 데뷔 18시즌 만에 2000탈삼진을 돌파하는 대기록을 세웠다.

 

KBO리그에서 2000탈삼진을 달성한 건 ‘전설’ 송진우(2009년 은퇴·2048탈삼진)에 이어 양현종이 역대 두 번째다. 양현종은 만 36세3개월5일의 나이로 2000탈삼진을 작성해 송진우의 42세3개월21일 기록을 무려 6년 앞당겼다.

 

양현종은 이날 1회초 2사 상황에서 롯데 타자 손호영을 직구 3개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내 1999탈삼진째를 완성했다. 2회초 1사 1루에서는 김민성을 상대로 뚝 떨어지는 체인지업으로 대망의 2000탈삼진을 채웠다. 6회까지 삼진 3개를 추가한 양현종은 이제 46개의 삼진을 추가하면 송진우를 뛰어넘어 KBO리그 역대 최다 탈삼진의 주인공으로 등극한다. 또 올 시즌 56개째 삼진을 적립한 양현종은 44개를 추가하면 10시즌 연속 세 자릿수 탈삼진 기록도 쓴다. 그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9시즌 연속 세 자릿수 탈삼진(2021년 미국 진출 제외)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역전을 거듭하는 접전 끝에 KIA가 5-4로 승리했다. 양현종은 7회초 3-3 동점 상황에서 물러나 승패를 기록하지는 못했다. KBO는 표창 규정에 따라 양현종에게 기념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한편 한화는 수원에서 펼쳐진 KT와의 방문 경기에서 6-0 완승을 거뒀다. 한화는 김경문 감독 부임 이후 패배 없이 3연승을 질주하면서 상승세를 탔다. 선발로 나선 ‘괴물’ 류현진은 6이닝 6피안타 1볼넷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4승(4패)째를 수확했다. 시즌 평균자책점도 4.50에서 4.09로 낮아졌다. SSG는 인천에서 열린 삼성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SSG 선발 오원석은 5이닝 동안 안타를 1개만 허용해 5승(3패)을 쌓았다. 두산은 NC를 8-4로 꺾었고, LG도 키움을 8-4로 눌렀다.


남정훈 기자 ch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