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건영 "대한항공 측, 인도 방문 기내식비 현 정부와 다르지 않다고 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6 21:43:20 수정 : 2024-06-06 21:43: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정숙 논란’ 적극 반박 나서는 野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인도 방문에 관한 여권의 의혹 제기에 대한 야권의 반격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김 여사가 법적 대응 방침을 밝히고 문 전 대통령이 직접 반박에 나선 데 이어 당시 정부 대표단장이었던 도종환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기자간담회를 갖기로 했다.

 

문재인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민주당 윤건영 의원은 6일 방송인 김어준씨가 진행하는 유튜브에서 2018년 11월 김 여사 인도 방문 당시 기내식 비용과 관련해 문의한 결과 “대한항공 관계자들이 ‘정확한 수치는 이야기할 수 없지만 역대 정부와 다르지 않다’고 하소연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정부와 대통령 전용기 임대 계약을 한 업체다.

2018년 11월 7일 인도 방문 일정을 마친 김정숙 여사가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 군공항에서 공군 2호기에 탑승하며 환송 인사들에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 의원은 대한항공 측에 ‘(기내식 비용이) 현 정부와는 어떠냐’고 물었더니 “똑같습니다, 의원님. 그게 어떻게 다릅니까”라는 답이 돌아왔다고 덧붙였다.

 

대한항공 측은 다만 “일반 항공기하고 전용기는 좀 다를 수 있다”며 “전용기는 고정 비용이 많이 간다. 식재료 운반비 등 비용이 50%가 넘는다”고 설명했다고 한다.

 

윤 의원은 “당시 김 여사 순방 과정에 기자가 4명 같이 탑승했다. 만약 전용기에서 호화 식사를 했으면 그 기자분들이 가만히 있었겠나”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호화 기내식’ 의혹을 처음 꺼내든 국민의힘 배현진 의원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한테 좀 부탁드리고 싶다. 그분(배 의원)을 전용기에 꼭 한 번 태웠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배 의원은 김 여사 인도 순방 당시 대한항공과 체결한 수의계약(2억3670만 원 규모) 중 기내식비 항목이 6292만원으로, 연료비(6531만 원) 다음으로 많이 책정됐다면서 의혹을 제기했다.

 

인도 방문 당시 청와대 부대변인으로 김 여사를 수행했던 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도 MBC라디오에서 “도저히 동의할 수 없는 게 기내식값에 대한 의혹”이라며 “특별하거나 대단한 것을 먹었던 기억이 전혀 없다”고 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김정숙 여사 인도 방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그러자 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셀프 초청’, ‘타지마할 관광’ 의혹을 다시 제기하며 “이 사안의 본질은 문체부가 2500만원에 치르려던 행사를 왜 갑자기 영부인이 끼어들어 4억이나 썼느냐는 국민들의 의문부호를 해소해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전날 직접 반박에 나선 문 전 대통령을 향해서는 “고(민정) 의원은 (타지마할 관광이) 현지 요청이랬는데 문통께서 ‘7일 타지마할 관람 일정’이라고 페북에 당당히 밝히셔서 별안간 거짓말 외통수에 갇혔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연일 김 여사 관련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전날은 김석기 의원이 “인도 방문 당시 김 여사가 착용했던 블라우스는 4개월 전인 7월에 사비타 코빈드 인도 대통령 부인에게서 선물 받은 사리로 만든 것”이라며 “명백한 대통령 기록물에 해당함에도 현재 대통령기록관은 해당 블라우스를 보관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여사가 대통령기록물을 무단 반출했다는 주장이다.

 

문 전 대통령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페이스북에 반박 글을 올렸다. 문 전 대통령은 “해당 의원(김석기)은 제 아내가 선물 받은 사리 13세트 중 블라우스를 만든 사리 외에는 모두 대통령기록물로 보관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한다”며 “그렇다면 당시 청와대가 사리 세트 선물들을 개인 소유물처럼 분별 없이 처리한 것이 아니라 대통령 기록물 여부를 분별하여 처리했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아내는 해당 블라우스를 인도 대통령 부인과의 오찬, 인도 외무장관과의 환담, 인도 스타트업 기업이 시연한 학생들의 IT 기술기반 수업 참관 등 여러 공식행사에서 착용했다”며 “상대 국민의 호감을 이끌어내고자 일종의 의상외교를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7일 오전에는 도종환 전 장관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윤건영·고민정 의원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갖기로 하는 등 문재인정부 출신 인사들은 여당 공세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항하는 모습이다.


유태영·배민영·김병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