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서울의대·병원 교수들, 17일부터 ‘전체 휴진’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6 18:58:10 수정 : 2024-06-07 06:52:2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공의 행정처분 완전 취소하지 않으면 진료 중단”

서울대 의과대학 교수들이 17일부터 응급실, 중환자실 등을 제외한 전체 과목을 휴진하기로 결정했다. 다른 의대 단체들은 물론 12만 의사를 회원으로 둔 대한의사협회(의협)까지 ‘전체 휴진’에 나설 경우 환자 피해가 극심할 전망이다.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6일 서울대학교병원,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강남센터의 전체 교수들을 대상으로 3일부터 진행한 설문 결과 17일부터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을 제외한 전체 과목에 대해 휴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뉴시스

앞서 서울의대 비대위가 ‘전공의 행정처분 예고와 관련한 교수 행동 방향’에 대해 진행한 1차 설문(3∼6일)에서 응답자 1574명 중 939명(63.4%)이 ‘휴진을 포함한 강경 투쟁’을 선택했고, 휴진 방식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휴진 방식에 대한 동의 여부를 묻는 2차 설문(5∼6일) 조사에서 응답자 750명의 68.4%가 ‘응급실,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의대 비대위는 “전체 교수 총회와 설문 결과를 종합해 필수 부서를 제외한 전체 휴진을 결의했다”며 “휴진 시작일은 6월17일이며, 전공의를 향한 행정처분이 완전히 취소되고 이번 의료 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 조치가 시행되지 않는다면 해당일부터 진료를 중단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사진=뉴시스

서울의대 비대위는 특히 “정부가 이제라도 국민의 자기결정권 박탈 시도를 중단하고 이번 의료사태의 정상화를 위한 합리적인 조치를 취한다면 저희는 휴진을 할 의사가 없다”며 “부디 저희가 오늘 결의한 휴 진이 실행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주장했다.


정재영 기자 sisleyj@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