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밀양 집단 성폭행’ 세번째 가해자 지목된 男…직장서 임시발령

입력 : 2024-06-06 17:03:57 수정 : 2024-06-06 22:10: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세 번째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이 온라인상에 신상이 폭로된 이후 다니던 대기업에서 임시발령 조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을 모티브로 제작된 영화 '한공주' 포스터

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날 한 유튜버는 ‘밀양 세 번째 공개 가해자 ○○○ 호의호식하며 잘살고 있었네?’라는 제목을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는 가해자로 지목된 A씨 이름과 얼굴, 출신 학교, 직장 등이 구체적으로 담겼다. 

 

이 유튜버는 “A씨는 또 다른 가해자 B씨의 절친이자 오른팔이었다”고 말했다. 신상 공개 이유에 대해선 “아무리 검색해도 이름 세 글자만 나온다. 사진이나 근황 등 아무런 정보를 알 수 없을뿐더러 얼굴 사진 한 장 없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했다. 

 

이 같은 내용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타고 퍼져나가자 A씨가 다니는 대기업은 그를 임시 발령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기업 측은 연합뉴스에 “A씨가 재직 중인 것이 맞다”면서 “현재 업무를 지속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판단해 임시 발령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법적 절차에 따라 조사 중이며 사실관계에 따라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다른 유튜브 채널에서는 다른 두 명의 가해자 신상을 먼저 공개했다. 공개된 두 명의 가해자 중 한 명이 근무했던 곳으로 알려진 경북 청도의 한 식당은 최근 철거하면서 사과문을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사과문에는 “먼저 잘못된 직원(○○○군은 저희 조카가 맞습니다) 채용으로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하고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무허가 건물에서 영업한 부분에 대해서도 죄송하게 생각하며 법적인 조치에 따르겠다”고 적었다.

 

또 다른 가해자로 지목된 남성도 직장에서 해고 조처됐다. 해당 남성은 사건 후 개명하고 수입차 딜러사의 전시장에서 근무해왔고, 이 회사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B씨를 해고했다는 입장문을 냈다.

 

밀양 집단 성폭행 사건은 2004년 12월 밀양지역 고교생 44명이 울산 여중생 1명을 밀양으로 꾀어내 1년간 지속적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가해자들은 1986년~1988년생 고등학생으로 알려졌다.

 

당시 검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가해자 10명을 기소했고 기소된 이들은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았다. 20명은 소년부에 송치하거나 풀어줬다. 나머지 14명은 합의로 공소권 상실 처리되면서 결국 44명 중 단 한 명도 처벌받지 않아 전과기록이 남지 않았다.

 

20년 전 사건이지만, 한 유튜브 채널이 지난 1일부터 밀양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을 차례로 폭로하면서 해당 사건이 재조명되고 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