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고민정, '김정숙 기내식 논란'에 "엄청났단 기억 없어"

입력 : 2024-06-06 15:27:32 수정 : 2024-06-06 15:28: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증명하려 사진 찾아봤지만, 공군 1·2호기에선 안 찍는 게 습관"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의 과거 인도 순방 논란에 대해 “도저히 동의할 수 없는 게 기내식 값에 대한 것”이라며 “전혀 특별하거나 무슨 대단한 것을 먹었던 기억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2018년 11월 김 여사 인도 방문 때 청와대 부대변인 자격으로 동행했던 고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일부분만 계속해서 누군가가 흘리기 시작하면 마치 의혹이 있는 것처럼 계속 꼬리에 꼬리를 물게 된다”며 “무슨 대단한 것을 먹었던 기억이 없다. 그것을 증명하려고 사진을 찾아봤는데 기록이 없더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 2호기는 비밀공간이기에 그 안에서 사진 찍지 않는 게 습관화돼 있었기 때문이었다”며 “몇몇 사람들한테 물어봤는데도 없다고 해 증명할 수 없는 답답함이 있다”고 했다.

 

이에 고 의원은 “대한항공 혹은 그 문제를 제기했던 배현진 의원 등이 증명을 해주면 좋겠다. 어떤 걸 먹었고 비행기 안에서 어떤 비용을 썼길래 기내식비만 6000여만 원이 나왔는지를 증명하면 제가 하나하나 증언하겠다”고 배 의원을 겨냥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지난 2018년 당시 영부인 자격으로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의 타지마할을 방문해 기념촬영을 했다. 연합뉴스

김 여사의 타지마할 방문 일정이 사전에 잡혀 있었는지, 갑자기 결정됐는지 여러 말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고 의원은 “문체부 익명의 직원발로 기사들이 계속 나오고 있는데 이는 윤석열 정부 시스템들이 완전히 붕괴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며 불편해했다.

 

그러면서 고 의원은 순방 비용에 대해 자세히 알고 있는 문체부와 대한항공에 자료 요청을 했지만 “아무런 대답이 없다”면서 “국회 상임위가 구성되면 대한항공, 문체부, 아니면 양쪽 다 묻겠다”고 했다.

 

이번 초호화 기내식 논란은 앞서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공개하면서 시작됐다. 배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11월 김 여사의 인도 순방을 위해 문체부는 대한항공과 2억3670만원 규모에 해당하는 수의계약을 체결했는데 이 비용 중 기내식 항목은 6292만원으로, 연료비(6531만원) 다음으로 많았다. 김 여사는 당시 2018년 11월 4~7일 전용기를 이용했고, 탑승 인원은 총 36명이었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