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검, ‘MZ 조폭’ 무관용 엄단 지시…“구속 수사, 범죄 수익 끝까지 추적”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6 12:52:29 수정 : 2024-06-06 12:52: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종 범죄에 세 과시·확장…“범죄 세력 급부상”

대검찰청이 이른바 ‘MZ(1980년대 초~2000년대 초 출생) 조폭’을 비롯한 조직폭력배 엄단에 나섰다.

 

대검은 6일 무관용 구속 수사 원칙에 따라 조폭 범죄를 철저히 수사할 것을 전날 전국 검찰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의 모습. 뉴스1

대검은 “최근 조폭의 특징은 MZ 조폭이라 불리는 20~30대들이 경제적 이익을 도모할 목적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단기간에 여러 조직의 조직원들을 규합해 온라인 도박 사이트, 주식 리딩(leading·일정 금액을 내면 문자 등으로 매수·매도 종목을 알려 주는 주식 투자 서비스)방, 불법 사채, 대포 통장 유통 등 신종 범죄를 저지르고 세를 과시·확장하는 등 새로운 범죄 세력으로 급격히 떠오르고 있다”며 심각성을 설명했다. 지난달 부산에서만 서로 다른 조직의 30대 조폭 9명이 난투극을 벌여 그중 5명이 구속되는가 하면, 20대 조폭 2명이 일반 시민 2명을 무차별로 폭행한 게 대표적이다. 둘 다 단순히 쳐다봤다는 이유로 시비가 붙어 벌어진 사건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현장에서 폭력을 저지르거나 범행을 실행한 하위 조직원들은 물론, 지시 또는 공모, 가담한 배후 세력까지 수사해 처벌할 방침이다. 범죄 동기나 유인을 차단하기 위해 범죄 수익과 조폭 범죄의 자금원은 끝까지 추적해 박탈하기로 했다. 또 죄에 상응하는 처벌을 받도록 형량이 그에 미치지 못할 경우 상소 등으로 적극 대응하는 한편, 범죄 피해자에겐 형사 절차상 권리를 보장하고 각종 지원에 만전을 기한다.

 

대검은 “조폭 범죄는 법치국가에서 용납할 수 없는 반사회적 중대 범죄”라며 “모든 역량을 집결해 이를 뿌리 뽑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