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2연평해전 주역’ 보훈차관, 당시 전우와 프로야구 시구·시타

입력 : 2024-06-06 11:33:40 수정 : 2024-06-06 11:33: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희완 국가보훈부 차관과 제2연평해전 승전 주역들이 현충일을 맞아 프로야구 시구·시타에 나선다.

 

국가보훈부는 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리는 2024 KBO리그 한화 이글스 대 KT Wiz 경기에서 이 차관이 시구자로 마운드에 선다고 밝혔다.

이희완 국가보훈부 차관. 국가보훈부 제공

그는 제2연평해전 당시 양다리에 총상을 입고도 참수리 357호정을 지휘해 북방한계선(NLL)을 사수했다.

 

왼쪽 손을 다치고도 이 차관과 함께 끝까지 전투에 임한 권기형 씨는 시타자로 나서며, 함께 참전했던 곽진성·조현진·김면주·고정우 씨도 구장을 찾아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