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역대 최다’ 1300만명 치르는 중국 수능 7일 시작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6 10:59:40 수정 : 2024-06-06 10:59: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역대 최다’ 1342만명 응시
시험지 운송에 위성 동원까지
연휴 겹쳐 대학생 ‘대리 시험’ 우려

역대 최다 인원인 1300만여명이 응시하는 중국 대학 입학시험 가오카오(高考)가 내일 시작된다.

 

6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올해 가오카오는 중국 전역에서 7∼8일 이틀간 치러진다. 수도 베이징의 경우 10일까지 나흘간 이어지고 마지막 시험 과목은 지리다.

2023년 가오카오 첫 날인 6월 7일 중국 베이징에서 자원봉사자들이 수험장으로 들어가는 학생들을 안내하고 있다. AP뉴시스

올해 수험생은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교육부는 수험생이 1342만명으로 역대 최다였던 작년(1291만명)보다 51만명 늘었다고 밝혔다.

 

중국 역시 한국처럼 대입시험의 중요성이 큰 나라 중 하나다. 중국 교육부는 시험지 인쇄 및 운송, 채점 등 시험 전 과정에 대한 감독 강화를 주문했다고 관영 차이나데일리는 전했다. 시험지 운송의 경우 중국 공안과 무장경찰이 전 과정을 에스코트했으며, 위성항법시스템인 베이더우(北斗·북두칠성) 위성까지 동원됐다. 

 

교육부는 무엇보다 부정행위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험장에는 무선 신호가 차단되며, 스마트 모니터링시스템도 도입된다.

 

대학들은 대학생들의 대리시험을 막기 위한 관리 강화에 나섰다. 올해 가오카오가 단오 연휴(8~10일)와 겹쳐 대학생들의 대리 시험 행위가 늘어날 수 있다고 당국은 우려하고 있다.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2015년 11월 이후 지난 4월 말까지 부정행위 사건은 총 4007건, 범죄자는 1만1146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가오카오를 앞두고 ‘스마트 약물’이라는 이름 아래 마약류 물질이 학원가에 확산하기도 했다. 당국은 “기억력 향상 의약품을 허가한 적이 없다”며 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지안 기자 eas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