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크로스체크 했다”…‘밀양 사건 가해자 44명 다 공개’ 예고한 유튜버

입력 : 2024-06-06 10:36:16 수정 : 2024-06-06 10:36: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유튜브 채널 ‘나락보관소’ 캡처

 

유튜브 채널 ‘나락보관소’ 측이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에 가담한 44명의 가해자를 모두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

 

5일 나락보관소는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제게 ‘(가해자 공개에 대해) 피해자에게 허락을 구했냐’고 질문하는 분들이 많다”며 “피해자 가족 측과 직접 메일로 대화 나눴고 44명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결론이 난 상태”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 저를 돕겠다며 가해자들의 신상을 올려주시는 분들이 계시다”며 “감사하지만 이건 엄연히 ‘크로스체크’가 되어야 하는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혹시라도 다른 가해자들의 신상을 올리시는 분이 계시다면 저와 팩트체크 한 번만 더 하시고 올리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금 제 채널에 3번째 가해자 신상이 공개됐다며 댓글 다시는 분들이 많다”며 “확인한 결과 두 번째 가해자와 동반 입대한 사람이고 가해자는 맞지만 일부 정보가 맞지 않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나락보관소는 “우려되는 게 이런 부분이었다”면서 “뭔가 취지가 조금씩 어긋나는 것 같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나락보관소는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의 가해자 A씨와 B씨의 실명과 얼굴 사진, 근무지 등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이에 대중의 관심이 집중되면서 가해자들이 해고되는 수순이 일어나고 있다.

 

A씨가 1년여 전에 근무했던 식당은 성범죄자를 고용했다는 비난을 받은 데 더해 수년간 불법 건축물에서 영업해 왔다는 사실까지 드러났다. 또 다른 가해자 B씨는 수입차 업체에서 근무하다가 해고됐다. 외제차 3대를 소유하는 등 호화로운 생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피해자의 고통과 무관하게 살아가고 있는 이들이 ‘내 딸 인생에 걸림돌 다 없애주겠다’(A씨), ‘사랑하는 우리 어무이, 내가 평생 행복하게 해드릴게’(B씨)라며 가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보는 이들의 분노를 샀다.

 

밀양 성폭행 사건은 지난 2004년 44명의 남학생이 여중생을 1년간 집단으로 성폭행한 사건이다. 당시 검찰은 성폭행에 직접 가담한 가해자 10명을 기소했고 기소된 이들은 보호관찰 처분 등을 받았다. 20명은 소년부에 송치하거나 풀어줬다. 나머지 나머지 14명은 합의로 공소권 상실 처리를 받았다. 4명 중 단 한 명도 처벌받지 않아 전과기록이 남지 않으면서 국민적 공분을 샀다.


서다은 온라인 뉴스 기자 dad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조윤수 '싱그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