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밀양 집단 성폭행’ 피해자 측 “가해자 44명 공개 동의한 적 없다” 반박

입력 : 2024-06-06 06:06:32 수정 : 2024-06-06 06:06: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영상 삭제 요청”
“일방적 영상 업로드와 조회수 경주에 당황”

한 유튜브 채널이 2004년 ‘밀양 여중생 집단 성폭행’ 사건 가해자들의 신상정보를 연달아 폭로하고 있는 가운데 피해자 지원단체가 “피해자와 가족은 가해자 공개에 동의한 적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밀양 여중생 성폭행' 사건을 모티브로 제작된 영화 '한공주' 포스터

 

밀양 성폭행 사건 피해자 지원단체 중 하나인 한국성폭력상담소는 5일 “피해자 측은 (유튜브 채널) ‘나락 보관소’가 밀양 집단 성폭력 사건에 대해 첫 영상을 게시하기 전까지 해당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고 사전 동의를 질문받은 바도 없다”고 말했다.

 

해당 유튜브 채널은 이날 “피해자 가족 측과 메일로 대화 나눴고 (가해자) 44명 모두 공개하는 쪽으로 결론이 난 상태”라며 공지를 올린 바 있다.

 

한국성폭력상담소는 이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피해자 측은 영상이 업로드된 후 6월 3일 영상 삭제 요청을 했고 44명 모두 공개하는 방향에 동의한 바 없다”고 반박했다.

 

이어 해당 공지에 대해 삭제·수정을 재차 요청했다고 밝히며 “피해자의 일상 회복, 피해자의 의사 존중과 거리가 먼 일방적 영상 업로드와 조회수 경주에 당황스러움과 우려를 표한다”고 전했다.

 

이 유튜브 채널은 현재 해당 공지에서 피해자 가족 측과 대화를 통해 가해자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는 내용은 삭제했으나 “'피해자에게 허락을 구했냐'라고 질문하는 분들이 많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맞다"며 피해자의 동의를 구했다고 계속 주장하고 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
  • 카리나 '아자!'
  • 나연 '깜찍한 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