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의사단체 총파업 가능성에 '촉각'…서울대 의대 교수들 선택은

입력 : 2024-06-06 09:04:08 수정 : 2024-06-06 09:05: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의대·병원 교수 비대위 오늘 '전체 휴진' 여부 투표 마감

전공의와 소속 병원에 내렸던 각종 명령을 철회하며 '의료 공백' 사태를 일단락 지으려는 정부와는 달리 의사단체들이 '총파업'에 관한 투표를 벌이고 있어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린다.

6일 정부와 의료계 등에 따르면 서울의대·서울대병원 교수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정오까지 '전체 휴진' 여부를 결정하는 투표를 한 뒤 결과를 공개한다.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에서 의대 교수가 긴급 총회를 기다리고 있다.

애초 4일 하루 동안만 투표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정부가 복귀한 전공의에 대한 행정처분 절차를 중단하고, 수련병원장에 내렸던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철회한다고 밝힌 만큼 폭넓은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고 보고 기간을 연장했다.

이들이 계획하는 총파업은 환자 생명과 직결된 필수 분야를 제외한 전체 과목의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을 중단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는 특히 기존에 교수들이 개별적으로 참여했던 휴진과 달리 필수 의료 분야를 제외한 전체 교수들이 한 번에 휴진하는 식으로 총파업이 진행될 수 있다고 예고했다.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 등 다른 의대 교수 단체들은 당장 총파업 투표를 벌일 계획이 없으나 이날 서울의대 비대위 투표 결과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존에 의대 교수들이 휴진하기로 했을 때도 대부분 자리를 지킨 만큼 이번에도 큰 혼란은 없을 수도 있다는 시각도 있다.

전의비도 한때 '일주일 휴진'을 고려했으나 환자 피해를 두고 볼 수 없다며 진료를 휴진 방침을 거둔 바 있다.

개원의 중심인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총파업 찬반을 묻는 투표를 진행 중이다.

이달 4일부터 투표를 해온 의협은 애초 7일 정오까지였던 기한을 8일 0시(자정)로 연장해 회원들의 중지를 모으고 있다.

의협은 투표에서 '정부의 의료농단, 교육농단을 저지하기 위한 의협의 강경한 투쟁을 지지하십니까', '의협이 6월 중 계획한 휴진을 포함하는 단체 행동에 참여하시겠습니까'라고 물었다.

5일 오후 9시 현재 투표율은 39%를 찍었고, 당장 찬반 비율은 알 수 없으나 투표한 인원은 찬성표를 던졌을 가능성이 크다.

2020년 의대 정원 증원 추진 당시 개원의들의 총파업 참여율이 10%에도 못 미쳤지만, 강경파 임현택 회장이 '6월 큰 싸움'을 예고해 이번에는 파업 참여율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

한편 정부의 행정처분 절차 중단 방침에도 불구하고 전공의들은 여전히 돌아오지 않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이달 4일 현재 전국 211개 수련병원에는 총 1만3천756명 전공의 중 1천21명(7.4%)만 출근했다.

4일은 정부가 행정처분 절차 중단 등을 발표한 날이지만 출근한 전공의는 이날 하루 고작 8명 늘었다.

조규홍 복지부 장관은 "전공의가 복귀하면 행정처분 절차를 중단해 법적 부담 없이 수련에 전념할 수 있게 하겠다"며 복귀를 촉구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