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인 지도체제’ 꺼낸 황우여, 원외 당협위장들 만나

입력 : 2024-06-05 18:30:00 수정 : 2024-06-05 22:54: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표 선거 2위 ‘수석최고위’ 앉히는 案
전대 앞두고 ‘지도체제 개편’ 불 지피기
與 특위 “전대 룰 민심 반영 의견 일치
지도체제 논의는 특위 권한 밖” 신중론

국민의힘이 7월 말로 예고한 전당대회에서 어떤 지도체제를 갖출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원외 인사들을 중심으로 계속해서 지도체제 개편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당장 전대가 임박한 상황에서 체제 전환이 쉽지는 않을 전망이다.

 

황 위원장은 5일 집단체제의 성격을 띤 ‘2인 지도체제’ 도입 필요성을 시사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원외 당협위원장들을 만나 2인 지도체제에 대한 원외 의견 수렴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참석자는 이날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2인 지도체제로 해서 당대표를 뽑고 2위를 수석최고위원으로 하자고 했다”면서 “또 뽑아서 몇 달 만에 그만두면 어떡하냐, 그럴 때 부통령처럼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국민의힘 황우여 비대위원장이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오신환 당협위원장과 환담하고 있다. 국민의힘 제공

반면 지도체제 관련 논의를 시작한 당 당헌·당규개정특위는 체제 개편에 신중론을 펼치며 현행 단일체제에 무게를 뒀다. 여상규 특위 위원장은 이날 당사에서 진행한 2차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지금 지도체제를 개편할 때인가 하는 의문을 제기하는 분들이 많았다”면서 “전대를 앞두고 지명된 특위 위원들이 지도체제까지 거론하고 다른 안을 내는 것은 우리 권한 범위를 넘어서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많았다”고 말했다.

 

실제 당내에서는 이번 전대는 현행대로 치르고, 체제 개편 논의는 차기 지도부로 넘겨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한동훈 견제설’ 등 특정 당권 주자의 유불리에 의한 사전 작업이라는 논란도 끊임없이 나오는 상황이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선거 직전에 룰을 바꾼다는 것 자체가 바람직하진 않다”면서 “집단체제에서는 당대표의 위상이 낮아져 야당 공세에 맞서거나 개혁을 추진하는 동력이 약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특위는 100% 당원 투표인 현행 전대 룰에 일반 국민 여론조사를 일정 비율 반영하는 데에는 의견을 모았다면서도, 세부 비율은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했다. 전날 1차 회의에서는 30∼50%까지 여론조사 비율을 늘리자는 의견이 나왔지만, 이날은 반대 의견이 제시됐다는 것이다. 여 위원장은 “당원 100%가 잘못됐다는 것에는 의견 일치가 됐다. 총선 결과를 놓고 보더라도 그건 반드시 개정돼야 한다는 게 우리의 인식”이라면서도 “너무 갑작스럽게 확 변경하는 것은 보수정당 정체성에 혼란을 줄 수 있다는 반론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특위는 7일 3차 회의에서 의원 설문 결과를 보고 관련 문제를 재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