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차인표, 작가로 英옥스포드대 강단 선다

입력 : 2024-06-05 21:58:45 수정 : 2024-06-05 21:58: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8일 ‘한국 문학 페스티벌’서
3개 장편 작품세계 소개

영국 명문 옥스퍼드대학에서 한국 문학을 조명하고 한국 작가를 유럽에 알리는 행사가 올해 시작된다.

옥스퍼드대 아시아·중동학부 조지은 교수 연구팀은 이달 28일(현지시간) ‘제1회 옥스퍼드 한국 문학 페스티벌(Korean Literature Festival)’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올해를 시작으로 매년 개최될 이 행사는 주목할 만한 한국 작가를 초청, 그의 작품세계에 대해 직접 들어보는 자리다.

주요 작품을 영어와 독일어, 프랑스어로 번역하는 계획도 발표된다. 조 교수는 “K팝, K드라마, K영화, K푸드에 이어 K문학이 주목받고 있지만, 인기에 비해 작가들이 유럽에 널리 알려지지는 않고 있다”고 행사를 기획한 배경을 설명했다.

옥스퍼드 한국문학 페스티벌의 첫 초청 작가로는 배우이자 소설가인 차인표(사진)가 선정됐다. 차인표는 ‘오늘예보’(2011),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2021), ‘인어 사냥’(2022) 등 장편소설을 3편 펴냈다. 2009년 첫 장편 ‘잘가요 언덕’을 제목을 바꿔 재출간한 ‘언젠가 우리가 같은 별을 바라본다면’은 일제강점기 일본군 위안부 문제라는 치유되지 않은 민족사의 상처를 진중하고도 따뜻한 필치로 다룬 작품이다. 조 교수 연구팀은 이 작품의 영어와 독일어, 프랑스어 번역을 지원한다.

차인표는 아내인 배우 신애라와 함께 옥스퍼드대를 찾아 이 책을 중심으로 자신의 작품세계를 소개하는 강연에 나선다. 관객들과 질의응답 시간도 갖는다.


김용출 선임기자 kimgija@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