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프로야구 레전드' 임창용, 도박 빚 8000만원 안 갚아 재판행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5 14:50:00 수정 : 2024-06-05 15:19: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상습도박 등의 혐의로 처벌받았던 전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이 이번엔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법 형사11단독 김성준 부장판사는 4월 30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임창용 씨에 대한 첫 재판을 열었다. 임 씨는 2019년 필리핀에서 지인에게 8000만 원 상당을 빌려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기소됐다.

전 프로야구 선수 임창용. 뉴시스

검찰은 임 씨가 바카라 도박에 사용하기 위해 돈을 갚을 능력이 없거나 갚을 의도 없이 돈을 빌린 것으로 판단했다. 임 씨는 조사에서 “아내 주식을 팔아서 갚겠다”고 진술했다.

 

임 씨는 2022년 7월쯤 상습도박 등의 혐의로 기소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300만 원 등을 선고 받은 바 있다. 2016년에도 마카오에서 4000만 원대 바카라 도박을 한 혐의로 벌금 1000만 원을 선고받았었다.

 

임 씨에 대한 다음 공판은 11일 광주지법에서 속행된다.

 

임 씨는 KB0리그 출범 40주년 레전드 40인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WBC 국가대표로 출전한 바 있는 베테랑 투수였다. 1995년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해 2018년에 KIA 타이거즈에서 선수생활을 마쳤다.


광주=한현묵 기자 hansh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