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영훈 제주지사 “에이펙 지방 개최해야…정치적 배려 배제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6-05 11:58:59 수정 : 2024-06-05 13:08: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 대통령 제주 민생토론회 지연 유감”

오영훈 제주지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이펙) 정상회의 개최도시는 지방에서 개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정 과정에 정치적 배려도 배제해야 한다고 했다.

 

오 지사는 5일 기자간담회에서 “역대 에이펙 정상회의는 대부분 지방 휴양도시에서 개최했다”라며 “(인구 등)수도권 쏠림 현상이 심화하는데 대규모 국제행사를 수도권에서 개최하면 경호 때문에 시민들이 감내해야 하는 고통과 불편이 크다”라고 지적했다.

 

5일 기자간담회하는 오영훈 제주지사. 제주도 제공

오 지사는 “개최도시 선정 과정에 총선 결과 등 정치적 요소를 감안해서는 안된다. 제주도라는 공간도 대한민국의 중요한 요소이고 발전을 위해 열심히 살아가는 국민의 터전이다. 이해와 존중이 있어야 한다”라며 정부의 공정한 심사와 객관적인 결정 절차를 요구했다.

 

오 지사는 윤석열 대통령이 주재하는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제주 개최와 관련 “당분간 제주 토론회가 열리기는 어렵다고 판단한다”며 “매우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오 지사는 “애초 이달 말 개최를 협의해왔지만, 지난 제주포럼 기간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는 과정에서 (제주 토론회) 일정 잡기가 어렵다는 통보를 받았고 7월에도 물리적으로 힘들다고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지사는 이어 “향후 또 일정에 대해 논의할 수 있게 될 것 같지만, 답답한 심정”이라고 토로했다.

 

오 지사는 “에이펙 정상회의 유치 결정을 앞둔 상황에서 토론회 지연이 안 좋은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닌지 우려도 든다”고 피력했다.

 

2025년 11월 한국에서 개최 예정인 제32차 에이펙 정상회의 유치를 위해 제주와 인천, 경북 경주 등 자치단체 3곳이 경쟁 중이다. 금주 중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이달 중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05년 에이펙 정상회의 유치 경쟁에서 부산에 고배를 마신 제주는 20년 만에 재도전하고 있다.

 

애초 서울과 제주, 부산이 경쟁했지만 당시 노무현 대통령이 2004년 2월 부산항만공사 출범식 때 부산을 방문해 ‘에이펙 지방 개최’라는 정부의 원칙을 발표하자 제주와 부산 간 사활 건 유치전이 불붙었다. 부산이 열린우리당 부산시지부 ‘에이펙부산유치실현위원회’ 출범으로 세몰이를 가속화하며 4·15 총선과 연계한 압박 작전을 노골화하자 제주도는 개최지 선정 과정에 정치적 의미나 상황 논리가 개입해서는 안 된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당시 에이펙 개최도시선정위원회는 2004년 4·15 총선 직후 4월 26일 부산을 개최 도시로 발표했다.


제주=임성준 기자 jun2580@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
  • 뉴진스 해린 '시크한 손인사'
  • 트와이스 지효 '깜찍하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