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전국 최초’ 전남 학교급식 관계자 근무환경 개선된다

입력 : 2024-06-05 09:43:31 수정 : 2024-06-05 09:43: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남도의회 박형대 의원이 대표 발의한 ‘전남교육청 학교급식 관계자 근무환경 개선 지원 조례안’이 4일 열린 제381회 교육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조례안의 주요 내용은 △학교급식 관계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시행계획 수립 △급식기구 현대화 지원 확대 △조리실무사의 건강과 휴식을 위한 대체전담인력제 운영 △적정 인력 보장 등으로 학교급식 관계자들의 건강보호와 근무환경 개선, 업무 효율성 증진에 필요한 내용을 담고 있다.

박형대 전남도의회 의원. 전남도의회 제공

박 의원은 “그동안 학교급식실은 폐암 발생과 잦은 사고로 죽음의 급식실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열악한 노동환경이었다”며 “이번 조례를 통해 노동환경이 더욱 좋아질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조례안에 급식실 종사자들의 절박한 요구와 직종 간 합의를 이끌어 내기 위해 1년간 토론과 조정을 거쳤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학교급식실은 교육의 장으로서 급식실에 근무하는 모든 종사자의 안전과 건강이 곧 학생들의 가장 좋은 교육으로 직결된다”며 “급식실 관계자들의 폐암 및 안전사고 소식이 사라지고 가장 좋은 급식 교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전남교육청의 책무와 역할을 강화해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 최초로 제정된 전남도교육청 학교급식 관계자 근무환경 개선 지원 조례안은 18일 전남도의회 제381회 정례회 본회를 통해 의결될 예정이다.


무안=김선덕 기자 sdki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아이린 '사랑스러운 미소'
  • 선미 '깜찍하게'
  • 나나 '미소 천사'
  • 장나라 '반가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