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태극기 휘날리며’ 배우 전승재, 촬영장서 뇌출혈로 쓰러져 3개워째 의식 불명

입력 : 2024-05-16 19:11:40 수정 : 2024-05-17 15:09: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배우 박지연 SNS

 

배우 전승재(44)가 뇌출혈로 쓰러진 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6일 방송계에 따르면, 전승재는 KBS 2TV 대하사극 '고려거란전쟁' 촬영 대기 중 쓰러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져 수술을 받았지만 3개월째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전날 배우 박지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영화 '코리아'로 인연을 맺은 동료 전승재가 촬영 중 쓰러져 병상에서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여러 사람들의 응원과 도움이 필요한 상황이다. 기도해주고 응원해달라. 우리들의 마음이 닿아서 오빠가 어서 깨어나길 바라고 또 바란다"고 썼다. 이와 함께 후원 계좌도 공유했다.

 

배우 성도현도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촬영장에서 쓰러진지 세 달이 되어가는 지금까지도 의식이 돌아오고 있지 않는, 힘든 싸움을 하고 있는 동료 배우이자 형을 위해 조금이나마 형과 가족분들께 힘을 보태고자 한다”며 “작은 도움이라도 큰 힘이 될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기도만이라도 부탁한다”고 글을 올렸다.

 

한편 전승재는 2004년 영화 '태극기 휘날리며'로 데뷔했다. '해운대'(2009) '밀정'(2016) '신과 함께-인과 연'(2018) '카운트'(2023) 등에 조·단역으로 출연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