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개월 만에 잠행 깬 김건희 여사, 정상 오찬 참석

입력 : 2024-05-17 06:00:00 수정 : 2024-05-17 07:25: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방한 캄보디아 정상 만남에 동석
심장병 아동 수술 도운 인연 작용
野 “외교가 김여사 방탄 수단 전략”

양국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캄보디아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5개월여 만에 공식 활동을 재개했다.

 

대통령실은 16일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과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 오찬에 김 여사도 참석했다고 알렸다. 김 여사가 공개 일정에 모습을 드러낸 건 지난해 12월15일 윤 대통령의 네덜란드 순방 동행 귀국 이후 153일 만이다.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오른쪽)가 16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훈 마넷 캄보디아 총리 내외와 공식 오찬을 마치고 퇴장하고 있다. 김 여사가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해 12월 네덜란드 순방 이후 5개월 만이다. 대통령실 제공

이달부터 윤 대통령의 정상외교 일정이 줄줄이 예고된 상황에서 김 여사가 영부인의 역할을 비공개로만 소화하기에는 제한적이라는 판단에 따라 공개 활동을 재개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올해 들어 방한하는 외국 정상의 공식 일정에 김 여사가 계속 역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여사는 지난달 23일 루마니아 회담과 30일 한·앙골라 정상회담에서도 정상 배우자 간 친교 환담 시간을 가진 바 있다”며 “오늘도 똑같이 캄보디아 여사 측과 행사를 가졌다. 다만 양측 정부가 공식 오찬에 정상 배우자가 함께 참석하는 게 좋겠다는 합의에 이르러 더 추가된 일정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 여사가 캄보디아 정상회담으로 공식 활동을 재개한 것은 2022년 11월 윤 대통령 동남아 순방 중 캄보디아 현지 병원을 방문해 심장병을 앓고 있던 옥 로타 군을 만나 치료를 도운 특별한 인연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는 이후 로타 군을 한국으로 초대해 수술을 받을 수 있도록 도왔고 로타 군은 건강을 회복해 캄보디아로 돌아갔다.

 

훈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김 여사를 언급하기도 했다. 훈 총리는 “김 여사의 따뜻한 지원을 여전히 기억한다”며 “영부인께서 캄보디아 심장병 환아의 수술을 지원해 주신 것은 중요한 사례”라고 말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로타의 안부를 묻고, 오찬 뒤 로타의 심장수술을 도운 서울아산병원 박승일 원장과 최재원 교수를 소개했다.

2023년 12월 12일(현지시간) 네덜란드를 국빈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가일(현지시간) 암스테르담 스히폴 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며 인사하고 있는 모습. 뉴시스

양국 정상은 ‘한국-캄보디아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에 관한 공동성명’을 채택하고 양국 외교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 윤 대통령은 회담 모두발언에서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수립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캄보디아와 교역·투자 협력을 확대하고 디지털 환경과 같은 미래 지향적 분야에서 협력 강화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훈 총리는 “캄보디아 경제 성장과 발전은 한국 기여와 분리할 수 없다. 경제, 인프라, 보건, 교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한국이 많은 기여를 했다”며 “한국과 굳건한 관계를 소중하게 생각하는 한편 양자·다자적 관계에서 양국 관계를 심화하고자 한다”고 화답했다.

 

야권에서는 김 여사의 공식 일정 재개를 놓고 “대한민국 대통령의 외교가 김 여사 방탄을 위한 수단으로 전락했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더불어민주당 최민석 대변인은 “총선 민의는 김 여사가 아무 일 없었던 듯 대통령 부인 역할을 수행하라는 게 아니라 특검 수사를 수용하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지원·김승환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