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시진핑·푸틴 "美와 동맹국, 北 군사적 위협 반대"

입력 : 2024-05-16 19:47:15 수정 : 2024-05-17 00:3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中-러 수교 75주년 공동성명

美 중심의 세계 일극체제 탈피 선언
WTO 등 다자기구의 탈정치화 촉구
우크라 전쟁 정치적 해결에도 동의
푸틴, 금명간 訪北 가능성 관측 나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6일 중국을 국빈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미국 등 서방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양국의 밀착 관계를 공고히 했다. 양국 정상은 미국 중심의 세계 질서를 거부하고 다극화를 이끌겠다는 목표를 재확인했으며, 특히 미국과 그 동맹국들이 북한에 대한 군사적 도발 행위를 하려는 시도에 반대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우의 다진 中·러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오른쪽)이 16일 중국을 국빈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며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베이징=타스연합뉴스

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된 확대 회담에서 “올해는 중·러 수교 75주년으로, 중·러 관계 발전 역사에 이정표가 되는 중요한 해”라며 “75년 동안 중·러 양국은 손잡고 강대국·이웃국 상호 존중과 화목한 어울림, 호혜의 새로운 길을 걸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수교 75주년을 새로운 출발점으로 삼아 전략적 연계를 한층 강화하고, 양국 협력의 내용을 지속해서 풍부하게 해 양국과 양국 인민을 더 행복하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양국 정상은 회담을 마친 뒤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국 중심의 세계 일극 체제에서 탈피해 정치·경제적 다극화를 함께 이끌겠다는 뜻을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양국은 세계 경제 관리의 재활과 세계무역기구(WTO), 주요 20개국(G20),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같은 다자 기구의 개혁·탈정치화를 선호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국과 러시아는 진정한 다자주의를 통해 다극화한 세계의 구축과 경제 세계화 과정을 촉진한다”며 “중국과 러시아는 유엔을 중심으로 한 국제 시스템과 국제법에 기반한 세계 질서를 굳게 견지하고, 유엔과 APEC, G20 같은 다자 플랫폼에서 긴밀히 협조한다”고 했다.

 

시 주석은 기자회견에서 우크라이나 전쟁에 대해 “양국은 우크라이나 위기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일치되게 인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은 유럽 대륙이 조기에 평화·안정을 회복하기를 기대하고, 이를 위해 건설적 역할을 계속 발휘할 용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우크라이나 상황을 상세히 알려 줄 것이라면서 “우리는 상황을 조정하기 위한 중국 동료와 친구들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공동 성명을 통해 “양국은 북한과의 대결을 고조시켜 한반도에서 무력 충돌과 긴장 고조로 이어질 수 있는 미국과 그 동맹국들의 군사적 위협 행위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중국을 국빈 방문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16일 베이징에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함께 의장대를 사열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회담 후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중·러 수교 75주년을 맞아 ‘신시대 포괄적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심화에 관한 공동 성명’에 서명하고 양국 수교 75주년 기념식과 양국 문화의 해 개막식에 참석했다. 이어 이들은 공원 산책을 겸해 비공식 대화를 나눈 뒤 양측 대표단이 참석하는 비공식 만찬을 함께했다.

 

시 주석은 이날 앞서 열린 소인수 회담에서는 푸틴 대통령을 ‘라오펑유(老朋友·오랜 친구)’라 부르며 5선 임기 시작을 축하하기도 했다. 러시아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러시아와 중국의 협력은 기회주의적인 것이 아니고 누군가를 직접적으로 겨냥한 것이 아니다”라며 “그것(협력)은 세계 무대의 안정화 요인”이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국빈 방문 이틀째인 17일에는 하얼빈을 찾는다. 푸틴 대통령이 중국에 이어 북한을 ‘깜짝 방문’할지도 관심사다. 마키노 요시히로 일본 히로시마대 객원교수는 전날 자유아시아방송(RFA) 대담에서 “푸틴 대통령이 17∼18일에 북한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이날 베트남 매체 뚜오이째에 따르면 겐다니 베즈데트코 주베트남 러시아대사는 전날 푸틴 대통령이 아주 가까운 장래에 베트남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베이징=이우중 특파원 lo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