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픈AI 사임 수츠케버 다음 행보는 [이 사람@World]

입력 : 2024-05-17 06:00:00 수정 : 2024-05-16 19:50:4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생성형 인공지능(AI) 챗GPT 개발사 오픈AI의 공동창업자이자 수석과학자인 일리야 수츠케버(사진)가 사임 의사를 밝히면서 그의 다음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수츠케버가 14일(현지시각) 자신의 엑스(X·옛 트위터)에 “거의 10년 만에 오픈AI를 떠나기로 결정했다”며 “회사의 궤적은 기적이나 다름없었다”고 글을 올리자 업계에선 그가 없는 오픈AI의 미래에 대한 관심이 폭발했다.

러시아 태생으로 캐나다 토론토대에서 컴퓨터 신경망 연구를 시작한 뒤 2015년 샘 올트먼, 일론 머스크 등과 함께 오픈AI를 설립한 그는 챗GPT 개발에 핵심 역할을 했다. 오픈AI가 대화 능력을 갖추고 반응 속도를 대폭 줄여 세상을 놀라게 한 최신 AI 모델 ‘GPT-4o(포오)’를 공개한 직후 그 중심에 있는 수츠케버가 사임을 발표한 것이다.

수츠케버는 AI 개발 속도와 회사 미래를 놓고 최고경영자(CEO)인 올트먼과 이견을 보이면서 지난해 11월 올트먼 축출에 앞장섰다. 수츠케버는 새로운 프로젝트를 시작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가 무엇인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AI 업계에 영향이 작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수츠케버 후임에는 오픈AI 리서치팀에서 2017년부터 일해온 야쿱 파초키가 선임됐다.


홍주형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
  • 케플러 샤오팅 '심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