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월 통화량 64.2조 늘어… ‘역대 최대’ 증가

입력 : 2024-05-16 19:56:52 수정 : 2024-05-16 19:56: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만기 청년희망적금, 대기자금으로 풀려
수시입출식·정기 예적금 중심 43조 늘어

3월 시중에 풀린 돈이 역대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청년희망적금 만기 도래에 따른 수령금 등이 대규모로 풀린 가운데 금리 인하 기대감으로 주식과 코인 투자 대기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4년 3월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3월 M2(광의통화)는 3994조원(평잔)으로 전월(3929조9000억원)보다 64조2000억원 늘었다. 1986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지난해 6월부터 10개월 연속 올랐다. 증가율은 전월 대비 1.6%로, 2009년 2월(2.0%)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사진=뉴스1

M2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 예금 등 협의통화(M1)에 머니마켓펀드(MMF),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환매조건부채권(RP) 등을 포함하는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다. 통상 시중에 풀린 통화량을 의미한다.

금융상품별로는 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18조6000억원), 정기 예·적금(12조9000억원), MMF(10조7000억원), 수익증권(9조2000억원) 등이 증가하고, 시장형상품만 4조9000억원 감소했다. 경제주체별로는 가계·비영리단체와 기업에서 통화량이 정기 예·적금과 수시입출식 예금을 중심으로 각 35조6000억원, 7조5000억원 증가했다.

이지선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 과장은 “피벗(통화정책 전환) 기대가 지속되는 가운데 청년희망적금 만기 도래에 따른 수령금이 요구불예금과 수시입출식저축성 예금 등 투자 대기 상품으로 들어왔다”면서 “코스피가 2700선을 기록한 데다 가상화폐 시장도 활기를 띠면서 투자 대기 자금으로 쏠렸다”고 설명했다.


김수미 선임기자 leol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