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롯데GRS, ‘컨세션 사업’ 1분기 매출액 전년 대비 23%↑…“사업 운영 구역 더욱 확대”

입력 : 2024-05-16 14:30:43 수정 : 2024-05-16 14:30: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공항 시설 내 성장세 가장 두드러져…향후 사업 영역 지속 성장 예상
롯데GRS의 ‘컨세션(concession) 사업’. 롯데GRS 제공

 

롯데GRS가 프랜차이즈 사업 성장과 함께 식음 사업장 위탁 사업의 하나인 ‘컨세션(concession) 사업’에서도 성장세를 보이며, 종합 외식 기업으로의 지속 성장을 위한 사업 역량 강화에 나서고 있다.

 

컨세션은 공항·호텔·병원·휴게소 등 다중 이용 시설에 조성된 식음료 공간을 식품전문업체가 위탁 운영하는 형태를 말한다.

 

롯데GRS는 16일 다중이용시설의 식음 사업장 운영권 획득 사업으로 병원·공항·테마파크 등 다양한 영역의 18개의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1분기 누적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엔데믹으로 국내외 여행객의 증가에 따라 올해 1분기 공항 시설 식음 사업장 사업 누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약 45% 올랐고, 국제선 이용객이 높은 인천공항과 김해공항의 컨세션 매장은 전년 대비 각각 60·57% 성장세를 보이며 매출 견인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식음료 사업권 획득 이전 성과로 향후 인천공항에서는 식음 사업장 운영 시 기존 33개 사업장에서 49개 사업장 운영까지 늘어나, 컨세션 사업 매출 규모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부터 일부 매장 운영을 점진적으로 개시하고 있으며, 제2여객터미널 내 푸드코트 1개소 개시도 올해 7월 앞두고 있다.

 

오는 2028년 개관 예정인 중부고속도로 하남드림휴게소 운영 시에도 매출 점유 확대로 기업 성장 및 미래 먹거리 창출에 성과가 더욱 가시화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GRS 관계자는 “컨세션 사업은 고객 접점 영역의 매장 사업뿐만 아니라 대규모 집객 시설 내 외식 사업 운영으로 다양한 외식 브랜드를 양성할 수 있는 영역”이라며 “향후 휴게소 운영 등 컨세션 사업장 운영의 포트폴리오 다양화를 바탕으로 사업 운영 구역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