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어도어 "차라리 민희진 싫었다고 해" VS 하이브 "민희진 거짓말 드러나고 있어"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6 14:34:33 수정 : 2024-05-16 14:34: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민희진 어도어 대표가 외국계 투자자와 경영권 탈취 관련 논의를 진행했다는 하이브의 주장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다.

 

어도어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세종은 16일 하이브에서 주장하는 ‘애널리스트 A씨가 어도어 경영진과 외국계 투자자 미팅을 주선했다는 것과 관련해 “어도어 부대표는 하이브 미팅을 앞두고 점심 식사를 함께한 것인데 이를 마치 어도어 매각을 위한 별도의 투자자 미팅인 것처럼 포장하는 것은 명백한 거짓”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대주주 동의 없이 증자나 매각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에 증자나 매각 등 일체의 경영권 탈취와 관련한 검토 의견을 제공한 바가 없다”며 “A씨가 진행한 미팅은 ‘국내 K컬처 투자유치를 위한 다수의 상장·비상장 기업 미팅’으로 한류 기업과 산업 성장 전망을 경험하고 서울 맛집 방문 등이 포함된 프로그램의 스케줄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하이브는 지난 14일 금융감독원에 민 대표, S 부대표와 함께 한 외국계 증권사 소속 애널리스트 A씨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조사를 요청한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A씨는 하이브를 대상으로 매수 혹은 매도 의견 보고서를 내는 애널리스트로, 하이브는 A씨가 어도어 경영권을 둘러싼 갈등에 관여했다고 보고 있다.

 

민 대표 측은 “절차와 내용상으로 문제가 없는 사적인 식사 자리도 ‘경영권 찬탈’이나 ‘감사’라는 단어만 붙이면 사후적으로 매우 불순한 일로 둔갑하는 황당한 일들이 매일 자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재 벌어진 상황들을 보면, 민희진 대표를 해임하는 것과 동시에 신망을 무너뜨려 사회적으로 매장시키려는 것이 하이브의 첫 번째 목표인 것이 확실하게 느껴진다”며 “하이브는 민 대표 주변인에 대한 먼지떨이식 의혹 제기 및 상상에 의거한 소설 쓰기 행위를 멈춰달라”고 강조했다.

 

하이브는 이에 입장문을 내고 민 대표의 주장이 경영권 탈취를 모의한 증거라며 맞섰다.

 

하이브는 “투자업계 종사자와의 구체적인 대화는 경영권 탈취가 사담이었다면 진행될 수 없는 내용”이라며 “민 대표는 기자회견에서 투자자를 만난 적 없는 것처럼 국민을 속였지만, 증거와 사실에 의해 하나씩 거짓말이 드러나고 있다. 당사는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모든 것이 명확하게 가려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민 대표에게 외부에 입장 발표 시 ‘어도어 측’이라는 표현을 쓰지 말 것을 촉구한다”며 “이번 경영권 탈취는 어도어라는 회사와 무관한 민 대표 개인의 욕심에서 비롯된 일에 일부 경영진이 동참한 것으로, ‘민희진 측’이 일으킨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