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홍준표 "尹 옹호하는 건, 탄핵 재발 막자는 것"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6 10:51:00 수정 : 2024-05-16 10:51:0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홍준표 대구시장은 16일 “나만 살겠다고 윤석열 대통령을 탓하는 그런 비겁한 생각으로 6월 난장판 국회를 어떻게 대처하겠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내가) 윤 대통령을 옹호하는 건 그의 정책이 좋아서가 아니라, 2017년의 사태 재발을 막자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 시장은 “나는 2017년 박근혜(당시 대통령) 탄핵 때 우리 당 의원들이 취했던 나만 살겠다는 그 비겁한 행태를 잊을 수 없다"며 "그때 보수 언론들조차 앞장서 탄핵으로 몰고가던 그 모습도 잊을 수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궤멸된 당을 이끌고 무망하던 탄핵 대선을 치를 때 보여준 보수 언론들, 유세 현장에서 갖가지 모욕과 수모를 받은 일도 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2017년 5월 문재인 정권이 들어선 후 자행된 보수 궤멸을 위한 무자비한 국정농단 정치 수사도 잊을 수 없고, 용서할 수도 없다”며 “2018년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남북 위정 평화회담으로 전국민을 속일 때, 그때 보여준 우리 당 의원들의 비겁한 동조도 잊을 수 없다”고 했다.

 

그는 “또다시 그런 사태가 오지 말라는 법이 있는가”라면서 “벌써 균열의 조짐이 보이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홍 시장은 “당 대표 하나 맡겠다는 중진 없이 또다시 총선 말아먹은 애한테 기대겠다는 당이 미래가 있겠는가”라며 “제발 부끄러움을 알고 제 역할을 다하자. 하루를 하더라도 국회의원답게, 정치인답게 처신하자”고 덧붙였다.


대구=김덕용 기자 kimdy@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