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리 공군 F-35A, '세계 최강 전투기' 美 F-22와 첫 도그파이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6 12:02:00 수정 : 2024-05-16 12:31: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리 공군의 5세대 스텔스전투기 F-35A ‘프리덤 나이트’는 세계 최강의 스텔스 전투기라 불리는 미국 공군의 F-22 ‘랩터’와 맞붙었다. 

 

16일 공군에 따르면 F-35A 2대와 F-22 2대는 이날 중부지역 상공에서 5세대 전투기 연합훈련을 실시했다. 우리 공군 F-35A가 F-22와 기본전투기동 훈련을 실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최강 스텔스 전투기로 꼽히는 미 공군 F-22 '랩터' 전투기가 약 7개월 만에 한국을 찾았다. 사진은 지난 13일 군산 공군기지에 착륙한 F-22. 미 국방영상정보배포서비스(DVIDS) 제공

이날 양국 공군의 5세대 전투기는 근접 공중전투기동훈련을 펼쳤다. F-35A와 F-22가 공격과 방어 임무를 번갈아 수행하는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서로 기체가 육안으로 식별 가능할 정도의 근접거리에서 치열한 공중전을 펼쳤다. 공군은 이번 훈련을 통해 상호 기동성능을 확인하고 최신 전술을 공유하는 등 연합 공중작전 수행능력을 한층 끌어올렸다고 설명했다.

 

앞서 미 제19 및 제199 원정전투비행단 소속 F-22는 지난 13일 한국 군산 공군기지에 착륙했다. F-22가 공개적으로 한국에 온 것은 지난해 10월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린 ‘서울국제항공우주 및 방위산업전시회(ADEX) 2023’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당시 방문은 방산 전시회 전시 목적이었으나 이번 전개는 스텔스 전투기라는 전략 무기를 통한 억제력 강화 차원으로 풀이된다. 

 

F-35A 조종사인 공군 제17전투비행단 소속 권기수 소령은 “이(異)기종 5세대 전투기 간 근접전투기동훈련을 통해 양국의 전술 노하우를 교류할 수 있었다”며 “한·미 조종사들은 효과적인 연합훈련을 통해 적의 어떠한 도발에도 즉각·강력히·끝까지 응징할 수 있는 철통 같은 방위태세를 한층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구현모 기자 li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