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병’ 이동경 2회 연속 K리그 이달의선수상 수상

입력 : 2024-05-16 09:47:06 수정 : 2024-05-16 09:52: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군 입대 전 울산 HD에서 마지막 불꽃을 태운 뒤 김천 상무로 입대한 ‘이병’ 이동경이 역대 두번째로 프로축구 K리그 이달의 선수상을 2회 연속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6일 이동경이 K리그 공식 비디오게임 파트너 일렉트로닉아츠(EA)가 후원하는 4월 ‘EA 스포츠 K리그 이달의 선수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동경은 울산 소속으로 그라운드를 누빈 지난달 6라운드 수원FC전에서 1골을 넣고, 7라운드 강원FC전에선 1골 2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이동경은 9라운드 제주와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작성했고, 바로 다음 날인 4월29일 상무로 입대해 이병이 됐다.

 

4월 한 달간 3골 3도움을 기록한 이동경은 송민규(전북), 이상헌(강원), 주민규(울산)를 제치고 이달의 선수상을 거머쥐었다. 직전 3월에도 이달의 선수상을 받았던 이동경은 2회 연속으로 이 상을 받았다. 이달의 선수상을 연속으로 받은 건 2022시즌 2∼3월, 4월 연속 수상한 무고사(인천)에 이어 이동경이 통산 두 번째. 이달의 선수상은 한 달간 열린 K리그1 경기에서 가장 빛나는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주는 상이다. 수훈 선수(MOM), 베스트 11, MVP로 뽑혔던 선수 중 프로축구연맹 기술연구그룹(TSG) 투표(60%)로 후보군을 추린다. 이어 K리그 공식 홈페이지 팬 투표(25%)와 EA 스포츠 FIFA 온라인 4 유저 투표(15%)를 진행하고, 세 항목의 결과를 더해 가장 높은 환산 점수를 획득한 선수를 선정한다.

 

이동경에게는 이달의 선수상 트로피와 함께 상금이 수여된다. 논산 훈련소에서 훈련을 받고 있는 그는 수료 이후 시즌 초반 3위에 등극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김천에 합류할 예정이다.


장한서 기자 jh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에스파 카리나 '해맑은 미소'
  • 공승연 '산뜻한 발걸음'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