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소속사 대표 “김호중, 음주 아닌 공황…대리출석 내가 지시”

입력 : 2024-05-16 07:55:25 수정 : 2024-05-16 07:5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김호중 소속사 대표가 “김호중은 공황으로 잘못된 판단을 한 것”이라며,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에 대해 “그 요구를 한 것은 김호중이 아닌 저”라고 말했다. 

 

가수 김호중. 사진 = 뉴스1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 엔터테인먼트는 16일 오전 공식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소속사는 김호중의 음주 여부에 대해 “고양 콘서트를 앞둔 상황이라 절대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이후 교통사고에 대해서는 “운전 미숙으로 사고가 났으며 이후 공황이 와 잘못된 판단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와 매니저 대리 출석에 대해 “현장에 먼저 도착한 매니저가 메모리 카드를 제거했으며, 소속사 대표인 저의 지시로 또 다른 매니저가 경찰서에 대리 출석했다”고 고백했다.

 

소속사 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김호중의 친척 형으로서 그를 과잉 보호하려다 생긴 일”이라며 “경찰 조사와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현재 사건의 관련자 모두 성실히 조사에 임하고 있으며, 소속사는 사후 처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지금까지 전해드린 내용은 경찰 조사내용과 모두 같다.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추측성 의혹 보도는 자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에서 한 도로에서 진로를 변경하다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은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김호중을 도로교통법(사고 후 미조치)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김호중은 사고 후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나와 음주 측정을 받았다. 술을 마셨다는 건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경찰은 사고 당일 김호중 행적과 사라진 사고 차 블랙박스 메모리카드 행방을 추적 중이다. 김호중은 지난 14일 한 차례 더 경찰에 나와 8시간 가량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메모리카드를 찾기 위해 압수수색 영장도 신청해놓은 상태다.

 

경찰은 소속사 직원들의 범인 도피 공범 혐의도 살펴보고 있다.

 

이번에도 역시 사태가 겉잡을 수 없을 만큼 커지는 가운데도 김호중은 무리를 하며 공연을 강행하려는 중이다. 사건 직후인 지난 11∼12일 경기 고양에서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를 진행했다. 같은 공연이 18~19일 창원에서 앞두고 있다.


박윤희 기자 py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