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금 기타칠때냐"…美국무 우크라 라이브바 무대 논란

관련이슈 이슈플러스

입력 : 2024-05-16 09:42:26 수정 : 2024-05-16 09:42: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우크라 지지·연대 표시" vs "전선서 밀리는 중에 눈치없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의 한 바에서 '깜짝 공연'을 한 것을 두고 전쟁 중인 나라를 방문한 우방국 외교수장으로서 부적절한 행보였다는 뒷말이 나온다.

수준급 아마추어 기타 연주자인 블링컨 장관은 14일(현지시간) 키이우에서 공식 일정을 소화한 뒤 한 라이브바를 찾아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를 불렀다.

청바지에 검은 셔츠 차림의 그는 현지 밴드와 함께 1989년 베를린 장벽 붕괴 직전에 나온 곡 '록킹 인 더 프리 월드'(Rockin' in the Free World)를 연주했다.

이 모습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급속히 확산하면서 엇갈린 반응을 낳았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과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가 15일 보도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지와 연대를 보여주는 자리였다는 호응도 있었지만 전선에서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적절한 행위였다는 비판도 나왔다.

최근 러시아군이 하르키우에 대한 공세를 강화하면서 우크라이나군은 고전하고 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이날 하르키우 상황이 악화하자 해외 출장까지 전격 연기했다.

한 우크라이나 비정부기구(NGO) 대표는 페이스북에 "하르키우가 지구상에서 사라질 위기에 사람들은 집을 떠나고 있는데 미국 최고위급 관리가 키이우 바에서 노래를 부른다"고 꼬집었다.

전쟁에서 두 다리를 잃은 전역 군인 올레 시모로즈 씨는 엑스(X·옛 트위터)에 "무기가 부족하고 동맹국 지원이 충분치 않아 매일 그렇게 많은 사람이 죽는데 이런 공연은 정말 눈치 없고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블링컨 장관을 두둔하는 목소리도 있다.

키이우의 직장인 폴리나(26) 씨는 "러시아가 바라는 것이 우리의 삶과 즐거움을 멈추는 것"이라며 "전쟁은 모든 곳에 있지만 그렇다고 바에도 못 간다는 뜻은 아니다. 블링컨 장관이 키이우에 와준 것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의 무대는 우크라이나의 정신에 지지를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부대변인은 엑스에 블링컨 장관의 무대 영상을 올리면서 "블링컨 장관은 오늘 우크라이나의 깨지지 않는 정신을 직접 목격했다"고 주장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