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4월 소비자 물가 3.4%↑…2024년 첫 상승세 완화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22:53:13 수정 : 2024-05-15 22:53: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미국 노동부가 15일(현지시간) 미국의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4%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의 3.5%보다 0.1%p 감소한 것이자 올해 들어 처음 상승세가 완화한 수치다.

 

사진=AP연합뉴스

미국의 지난달 소매 판매는 7052억달러로 전월에서 변동이 없었다고 미 상무부가 이날 밝혔다. 이는 전월 대비 0.4% 증가를 예상한 시장 전망치를 하회한다. 올 3월 소매 판매 증가율은 종전 0.7%에서 0.6%로 하향 조정됐다. 미국의 올 4월 소매 판매는 1년전인 지난해 4월과 비교하면 3%가 올라갔다. 올 2∼4월 소매 판매도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3%가 증가했다.

 

전체 소비 중 상품 판매 실적을 주로 집계하는 속보치 통계인 월간 소매 판매 지표는 미국 경제의 중추인 소비의 변화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다. 4월 소매 판매가 정체된 것은 높은 차입 비용과 부채 증가로 인해 미국인들이 이전보다 더 신중하게 소비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홍주형 기자 jh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