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화오션 등 조선업 중대재해 사망 2024년 13명…정부, 지역별 기획감독 검토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20:00:09 수정 : 2024-05-15 20:00: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고용부 “조선업 사업장 지도·감독 철저”

올해 들어 조선업종에서 화재, 폭발 등 중대재해 사망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지방청별로 지역별 기획감독 실시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 연합뉴스

15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올해 조선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는 모두 9건으로, 노동자 13명이 사망했다. 최근엔 2명의 노동자가 한꺼번에 숨지는 대형 사고들도 일어났다. 13일 부산 사하구의 대선조선 다대공장에서 배관 용접작업 중 화재가 발생해 노동자 2명이 숨졌고, 9일에는 경남 고성군의 금강중공업에서 노동자 2명이 120t 무게 선박 구조물에 깔려 목숨을 잃었다. 지난달 27일엔 경남 거제시 성포항 인근 초석에이치디에서 선박 엔진룸 세척 작업 중 발생한 폭발과 화재로 11명이 중경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다. 이 중 2명이 치료 중 숨졌다.

 

한화오션에서는 올해 1월 거제사업장 폭발 사고로 협력업체 노동자 1명이 숨지는 등 최근 1년간 3명 이상의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고용부는 2월 말에서 3월 초 사이 산업안전보건 특별감독을 실시하기도 했다. 특별감독은 1년간 3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사업장을 대상으로 고용부 또는 지방고용노동청이 실시한다. 고용부는 감독 이후 산업안전보건법 위법 사항을 적발해 시정지시를 내리고, 현재 과태료 부과 등 후속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고용부는 조선업 중대재해를 엄중히 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21일과 23일 중소 조선업 사업주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이달 말까지 중소 조선사 대상 안전보건교육을 할 예정이다. 22일 현장점검의 날에 조선업을 집중 점검하는 한편 지방청별로 지역별 기획감독 실시도 검토에 나선다. 앞서 14일에는 선박 건조업 사업장 3200여 곳에 재해 예방자료와 자체점검표를 배포해 긴급 자체점검을 실시하도록 했다.

 

고용부는 “최근 중대재해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조선업 상황을 엄중히 여겨 앞으로도 조선업 사업장이 안전관리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지도·감독하겠다”고 했다.


이지민 기자 aaaa346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