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20여년 이주민 무료 치과 봉사자 등 11명 표창

입력 : 2024-05-15 22:12:18 수정 : 2024-05-15 22:12: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시 ‘세계인의 날’ 앞두고 행사

20년 넘게 이주민을 대상으로 무료 치과 진료봉사를 실천한 의사 등 개인과 단체 9명이 ‘세계인의 날’ 기념행사에서 서울시장 표창을 받는다.

서울시는 세계인의 날(5월20일)을 앞두고 17일 열리는 기념행사에서 외국인 주민 지원을 위해 애쓴 개인·단체 9명이 서울시장 표창을 받는다고 15일 밝혔다. 올해로 17회째인 세계인의 날은 내국인과 외국인 주민이 서로의 문화와 전통을 존중하며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고자 제정됐다.

연세란치과의원 이형란 원장은 서울시 성동외국인노동자센터 이주민 무료 진료소의 치과담당의로 2003년부터 월 1회(일요일) 치과 진료봉사를 해왔다. 장시간 근로와 의사소통의 어려움 등으로 적절한 치료를 받기 어려운 이주민을 위해 필수적인 치과 치료를 무료로 제공해 왔다.

일본인 구도 사치코씨는 2018년부터 동대문구 가족센터의 통·번역지원사로 활동하고 있다. 선배 결혼이민자로서 모범적인 정착과 꾸준한 자기 계발로 사회통합에 기여해 왔다.

결혼이민자의 역량 강화, 자녀 양육 등을 지원해 온 서대문구 가족센터의 윤민순씨와 도봉구 가족센터의 최혜림씨는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받는다.


구윤모 기자 iamkym@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