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월 은행 연체율 한 달 만에 0.08%P 하락

입력 : 2024-05-15 22:00:00 수정 : 2024-05-15 21:14:1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분기 말 연체채권 상각·매각 등 영향
0.43%로… 기업·가계대출 모두 하락

지난 3월 말 국내은행의 연체율이 전월 말 대비 0.08%포인트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과 가계대출 연체율 모두 떨어진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도 하락했다. 통상 은행은 분기 말에 연체채권 관리를 강화하는데, 그에 따른 채권 상각·매각 증가로 연체율이 하락한 것으로 분석된다.

사진=연합뉴스

금융감독원은 3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 기준)이 0.43%로 전월 말보다 0.08%포인트 하락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년 동월 말과 비교하면 0.10%포인트 상승했는데, 3월 말 기준으로 2019년(0.46%)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3월 중 신규연체율은 0.11%로 2월의 0.13% 대비 0.02%포인트 하락했다. 신규연체 발생액은 2조4000억원으로 5000억원 감소했다.

부문별로 보면 기업대출과 가계대출 연체율 모두 하락했다. 3월 말 기업대출 연체율(0.48%)은 전월 말 대비 0.11%포인트 하락했고, 가계대출 연체율(0.37%)도 0.05%포인트 떨어졌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0.07%포인트 떨어진 0.11%,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12%포인트 하락한 0.58%였다. 가계대출 중 주담대 연체율은 0.25%로 0.02%포인트 하락했고, 주담대를 제외한 신용대출 등은 0.73%로 0.11%포인트 떨어졌다. 금감원은 신규 발생 연체채권이 5000억원 감소하고 분기 말 연체채권 정리 규모(상·매각 등)가 확대되면서 전월 말 대비 큰 폭으로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3월 주담대 연체채권 정리 규모는 4조2000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8000억원 늘었다.


이도형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