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뺑소니’ 혐의 김호중, 운전자 바꿔치기·음주 여부로 압수수색 영장

, 이슈팀

입력 : 2024-05-15 20:00:00 수정 : 2024-05-15 17:36: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찰이 심야에 서울 강남 도로에서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씨에 대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김씨 차량 블랙박스에 메모리카드가 빠져 있었던 점을 이유로 전날 김씨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가수 김호중(왼쪽), 사고 장면. 생각엔터테인먼트·SBS 뉴스 화면 캡처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김씨의 매니저인 30대 남성은 사고 3시간여 뒤 김씨가 사고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와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다.

 

김씨는 사고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 요구에 따라 출석했다. 경찰은 차량 소유주가 김씨인 점 등을 토대로 집중 추궁한 끝에 김씨 자신이 직접 운전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경찰은 김씨가 음주운전을 했을 가능성을 조사 중이다. 김씨가 사고가 난 지 17시간이 지나 경찰에 출석했을 때는 음주 측정 결과 음성이 나왔다. 다만 사고 후 상당한 시간이 지난 때 음주 측정이 이뤄진 만큼 김씨가 술을 마시고 운전했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다. 허위 자수를 한 김씨 매니저에게는 범인도피죄 등 혐의를 적용할지 검토 중이다.

 

가수 김호중. 뉴스1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에 담긴 영상과 음성은 김씨와 매니저의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단서가 될 전망이다. 김씨 측이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일부러 숨겼는지도 수사 중으로, 사실로 드러나면 증거인멸 혐의도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김씨 측은 뺑소니 및 음주운전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김씨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지난 9일 저녁 김호중이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해 골목에 차를 세우고 매니저와 통화했고, 그 사이에 택시기사께서 경찰에 신고했다”며 “이후 상황을 알게 된 매니저가 본인이 처리하겠다며 경찰서로 찾아가 본인이 운전했다고 자수를 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김호중이 직접 경찰서로 가 조사 및 음주 측정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박유빈 기자 yb@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