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건희 특검” 외치며 대통령실 진입 시도… 대진연 4명 구속영장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4-05-15 16:52:48 수정 : 2024-05-15 16:52: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올해 1월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진입을 시도하다 붙잡힌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 중 일부에 대해 경찰이 다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용산경찰서는 지난 13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건조물침입) 등 혐의로 대진연 회원 4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윤석열 대통령 퇴진과 김건희 여사 특검을 주장하며 용산 대통령실에 기습적으로 진입을 시도했던 한국대학생진보연합(대진연) 회원들이 지난 1월9일 서울 마포구 서울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는 모습. 뉴시스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번달 17일 오전 10시30분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린다.

 

올해 1월6일 대진연 회원 20명은 대통령실 앞에 모여 ‘김건희를 특검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대통령실 면담을 요청하다 검문소 등을 통해 진입을 시도했다.

 

당시 경찰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위반 등을 적용해 16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은 이들의 범죄 전력 및 나이 등을 고려해 이 중 10명에 대해서만 영장을 청구했다. 영장은 법원에서 전원 기각됐다.

 

경찰이 이번에 구속영장을 신청한 대진연 회원 4명 중에서는 당시 대통령실 진입을 시도한 회원과 현장에 없었던 회원 등이 섞여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윤솔 기자 sol.yu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나연 '깜찍한 브이'
  • 나연 '깜찍한 브이'
  • 시그니처 지원 '깜찍하게'
  • 케플러 강예서 '시크한 매력'
  • 솔지 '아름다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