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공연 강행” 의지 밝힌 김호중… 매니저 ‘뺑소니 대리 자수’ 등 의혹은 어쩌고

입력 : 2024-05-15 11:40:58 수정 : 2024-05-15 13:25: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뺑소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 가수 김호중 측이 일정 변동 없이 공연을 강행할 뜻을 밝혀 논란이다.

 

김호중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김호중의 팬카페 ‘트바로티’에 14일 입장문을 내고 “오늘 갑작스러운 기사로 많이 놀라셨을 아리스(김호중 팬클럽) 여러분께 깊은 사죄의 말씀 드린다”며 “공식 입장과 같이 지난 9일 저녁 택시와 교통사고가 발생했고 사후 처리 미숙에 대해 송구스럽고 큰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했다.

 

가수 김호중. 뉴스1

이어 “예정되어 있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 창원/김천, 월드유니언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은 일정 변동 없이 진행하려고 한다”며 “당사는 아티스트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며, 그 어떠한 경우에도 아티스트를 지킬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김 씨는 지난달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2024′로 전국 순회 공연중에 교통사고를 냈다.

 

김씨는 사고를 낸 후인 지난 11일과 12일에도 경기 고양에서 공연을 진행했다.

 

김씨는 오는 18~19일 창원 공연과 내달 1~2일 김천 공연을 앞두고 있다. 오는 23, 24일에는 서울 송파구 방이동 KSPO DOME(구 체조 경기장)에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프리마돈나’ 공연이 예정돼 있다.

 

가수 김호중. 뉴스1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한 뒤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는다. 사고 후 김씨 측이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한 것으로 볼 수 있는 정황도 드러났다.

 

조사 결과 사고 3시간여 뒤인 10일 오전 2시쯤 김씨의 매니저인 30대 남성이 경찰을 찾아 자신이 사고를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매니저는 김씨가 사고 당시 입었던 옷을 입고 찾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환 기자 kkh@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
  • (여자)이이들 미연 '순백의 여신'
  • 전소니 '따뜻한 미소'
  • 천우희 '매력적인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