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초등교사 80% “책임질 일 많은 부장교사 맡기 싫어”

, 이슈팀

입력 : 2024-05-15 11:12:49 수정 : 2024-05-15 11:12: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보직교사 제도 개선 방안 연구

초등교사 10명 중 8명은 ‘부장 교사’로 불리는 보직교사를 맡을 의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무와 책임이 과중한 데 비해 수당이나 혜택은 빈약하다는 것이다.

 

15일 김유리 서울교육청 교육연구정보원 연구위원, 이상철 부산교육연구소 소장, 송영미 서울 삼일초 교장은 ‘보직교사 제도 개선 방안 연구: 초등교원의 인식을 중심으로’라는 논문에서 보직교사 인식과 관련한 초등학교 교원 5362명의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팀은 지난해 6월 16∼21일 서울 시내 초등학교 교장 309명, 교감 405명, 보직교사 2317명, 일반교사 233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보직교사와 일반교사를 대상으로 2024학년도 보직교사를 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자 78.8%는 ‘없다’고 응답했다.

 

보직교사를 희망하지 않는 응답자에게 그 이유를 세 가지 고르도록 한 결과, 72.7%는 ‘과중한 업무와 책임’을 꼽았다.

 

그다음은 ‘낮은 처우(보직 수당, 혜택 등)’(63.0%),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희망’(31.7%) 순이었다.

 

보직교사를 희망하는 응답자에게도 이유 세 가지를 물어보니 가장 많은 40.5%가 ‘승진 가산점 및 교육 전문직원 선발 시험 가산점’이라고 답했다.

 

‘업무 수행 보람과 학교에 기여’(38.8%), ‘보직 수당 및 성과 상여금’(23.6%)이 뒤를 이었다.

 

‘거절의 어려움’ 때문에 보직교사를 맡는다는 응답도 14.8%로 적지 않았다.

 

보직교사가 필요하다는 데에는 전체 조사 대상 교원 중 76.9%가 공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관리자 교원인 교장(98.1%), 교감(98.3%)과 비교하면 보직교사(77.6%)나 일반교사(69.8%)에서 필요성을 공감하는 비중은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인식 차는 보직교사를 실제 맡아야 하는 보직·일반교사가 보직교사 업무에 대한 문제의식을 더 많이 느끼고 있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교사 업무 범위가 아닌데도 보직교사라는 이유로 각종 보고서 작성 업무, 행정 업무 등을 해야 한다는 데 불만이 적지 않다는 것이다.

 

보직교사 보직을 선호할 수 있는 방안(복수 응답)에 대해서는 전체 교원 응답자 중 가장 많은 92.5%가 ‘보직 수당 인상’을 선택했다.

 

2위는 ‘업무 간소화’(공문 대폭 축소·44.5%), 3위는 ‘전보 시 우대’(32.5%)였다.

 

연구팀은 “보직교사 제도를 개선하기 위해 적극적인 보직교사 전보 우대 정책이 필요하다”며 “학교 구성원 간 협의를 통해 학교 업무를 과감히 정리하고 교육 활동 외 행정 업무를 경감하는 노력이 이뤄져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희원 기자 azahoit@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