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같은 음식점서 일하는 ‘딸 또래’ 20대 女직원 원치 않는 신체 접촉한 실장님

입력 : 2024-05-15 07:48:28 수정 : 2024-05-15 07:48: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벌금 700만원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게티이미지뱅크

같은 음식점에서 일하는 딸 또래의 20대 종업원을 상대로 원치 않는 신체접촉을 하며 반복적으로 강제추행을 한 4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2단독 박현진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A(47)씨에게 벌금 700만원을 선고했다.

 

원주시의 한 식당에서 실장으로 일한 A씨는 2021년 3월 4일 오후 2시 4분께 식탁 의자에 앉아 있던 종업원 B(21·여)씨의 뒤로 다가가 양손으로 갑자기 어깨와 팔을 주무르는 등 2월 말부터 3월 초까지 7차례 강제 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딸뻘의 나이인 B씨를 상대로 어깨와 팔을 주무르고 손을 만지거나 발로 엉덩이를 차는 것은 물론 손으로 옆구리를 찌르는 등 근무 장소에서 원치 않는 신체접촉을 반복한 사실이 공소장에 담겼다.

 

박 부장판사는 "같은 식당에서 일하는 어린 종업원을 상대로 반복적인 강제추행을 했다"며 "피고인이 범행을 인정하고 있고, 재판 단계에서 300만원을 형사 공탁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현주 기자 hj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
  • 트리플에스 지우 '매력적인 눈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