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스코노조 "통상임금 소송에 6670명 참여 의사"

입력 : 2024-05-14 18:08:38 수정 : 2024-05-14 18:08: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포스코의 대표교섭노조인 한국노총 금속노련 포스코노동조합은 회사를 상대로 한 통상임금 청구 소송에 6000여명이 참여 의사를 나타냈다고 14일 밝혔다.

 

포스코노조는 지난달 8일~이달 13일까지 조합원을 대상으로 통상임금 청구 소송 참여 위임장을 받은 결과 6670명이 신청했다.

지난 8일 고용노동부 포항지청에서 김성호 한국노총 금속노련 포스코노동조합 위원장(왼쪽서 두번째)이 회사 측의 위법행위 제보를 받아 고발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포스코노조 제공

통상임금은 근로자에게 정기적이고 일률적으로 소정 근로의 대가로 지급하기로 정한 임금으로 각종 수당과 퇴직금의 산정 기준이 된다.

 

포스코노조는 정비기술장려금, 상주업무몰입장려금, 교대업무몰입장려금, 업적급, 명절상여금, 경영성과급 등을 통상임금에 넣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포스코노조는 20일까지 추가로 참여자를 모집한 뒤 올 7월쯤 회사 측을 상대로 소송을 낼 예정이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김혜윤 '사랑스러운 볼하트'
  • 채수빈 '매력적인 미소'
  • 조보아 '아름다운 미소'
  • 아이브 장원영 '빛나는 미모'